세터 황택의, 7억3000만원으로 생애 첫 연봉킹 등극

    세터 황택의, 7억3000만원으로 생애 첫 연봉킹 등극

    [중앙일보] 입력 2020.07.01 09:27 수정 2020.07.01 09: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남자 프로배구 연봉킹이 바뀌었다. KB손해보험의 세터 황택의(24)가 처음으로 프로배구 남자부 최고 연봉 선수가 됐다. 여자 프로배구에서는 현대건설의 센터 양효진(31)이 8년 연속 여자부 연봉 1위를 기록했다.
     
    KB손해보험 세터 황택의. [중앙포토]

    KB손해보험 세터 황택의. [중앙포토]

    한국배구연맹(KOVO)이 6월 30일 마감한 2020~21시즌 선수 등록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황택의는 연봉 7억3000만원을 받아 5년 연속 이 부문 1위를 지키던 한선수(6억5000만원)를 제쳤다. 황택의는 사상 처음으로 연봉 7억원의 벽을 깼다. 신영석(현대캐피탈·6억원)과 정지석(대한항공·5억8000만원), 박철우(한국전력·5억5000만원)가 차례로 뒤를 이었다.
     
    키 1m90㎝로 장신 세터인 황택의는 지난 2005년 프로배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세터로서 전체 1순위(2016~17시즌)에 지명됐다. 당시 대학교 2학년이었던 황택의는 역대 최연소 1순위 지명선수이기도 하다. 데뷔 시즌에 기자단 투표 총 득표 수 29표 중 28표를 받아 신인왕이 됐다. 2017년에 성인 국가대표팀에 처음 발탁됐다. 키 1m90㎝로 장신 세터로 대담한 토스를 선보이고 강한 서브도 넣는다. 
     
    여자부에서는 양효진이 연봉 4억5000만원과 옵션 2억5000만원을 합쳐 보수 총액 7억원으로 최고액을 찍었다. 흥국생명 레프트 이재영이 연봉 4억원, 옵션 2억원 등 총액 6억원으로 2위를, 한국도로공사의 박정아가 연봉 4억3000만원, 옵션 1억5000만원 등 총 5억8000만원으로 3위에 올랐다.
     
    여자부는 이번 시즌부터 연봉과 옵션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둘을 아우르는 '보수'라는 항목을 신설했다. 이번 시즌 샐러리캡(연봉 총상한)은 연봉 18억원과 옵션 5억원 포함 23억원이다. 여기에 승리 수당 3억원을 책정해 각 팀은 최대 26억원을 선수단에 쓸 수 있다. 
     
    남자부는 샐러리캡 '현실화'를 위해 3년에 걸쳐 상한액을 31억원, 36억원, 41억5000만원으로 증액하되 연봉과 옵션을 2022~23시즌부터 공개한다. 그래서 이번에 발표된 액수는 여자부와 달리 옵션이 빠진 연봉뿐이다.
     
    2020~21시즌 프로배구 연봉 순위

    2020~21시즌 프로배구 연봉 순위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