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지코X비, 대세남들의 의기투합 '서머 헤이트'

    [알쓸신곡] 지코X비, 대세남들의 의기투합 '서머 헤이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1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퇴근길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지코/KOZ엔터

    지코/KOZ엔터

    대세 프로듀서 지코와 '깡'으로 일어선 비가 뭉쳤다. 두 대세남들의 트렌디한 호흡이 올 여름 차트를 저격한다.
     
    1일 지코가 발매한 'Summer Hate'(서머 헤이트)는 곡의 흐름에 따라 자연스럽게 변형되는 리듬 패턴과 유니크한 사운드가 인상적인 노래로 지코의 첫 번째 여름 앨범 'RANDOM BOX'(랜덤 박스)의 타이틀이다. 지코는 '아무노래' 이후 6개월 만에 컴백하고 또 한 번 SNS 신드롬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챌린지는 이미 시작됐다. 이날 오전 기상캐스터로 변신한 지코는 날씨 소개와 함께 '서머 헤이트' 댄스를 알려줬다. 비와 함께한 틱톡 챌린지 영상도 올라와 컴백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코는 "일명 부채질 춤으로 더위에 저항하는 표정으로 하는 재밌는 부채질이 포인트다. 4가지 버전의 부채질이 들어가는데 힙스러움, 귀여움, 섹시함의 요소가 고루 갖춰져 있으니 설렁설렁 따라 춰도 충분히 재밌을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서머 헤이트'는 폭염에 찌든 한 사람의 불쾌한 하루를 재치 있는 라이밍과 메타포를 통해 담아낸 지코 표 여름 노래다. "세게 뙤약볕 내리쬐/ 아침형 인간들 진심으로 리스펙/ 불쾌지수 지붕킥...몇 주째 내비는 먹통인 데다가/ 에어컨 바람마저 미지근하지/ I want to run way/ 미친 하루를 시작해/ 우예 차라리/ 비나 쏟아졌음 좋겠다"라는 무더위에 짜증이 겹친 최악의 기분을 가사로 담았다. 
     
    지코는 비가 등장하는 가사에 영감을 받아 비를 섭외했단다. 비는 피처링에 이어 뮤직비디오, 댄스 챌린지에도 지코와 함께하며 특급 시너지를 발휘한다. 지코는 "후렴구 직전에 '비나 쏟아졌음 좋겠다'라는 가사가 나오는데 그 부분을 완성 짓자마자 비 선배님이 떠올랐고, 너무 감사하게도 섭외 요청에 흔쾌히 응해주셨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또 "이렇게 빠른 시일 내에 새 앨범을 발매한 적은 처음이라 그런지 이전 발매 때와는 사뭇 다른 기분이다. 무게감은 덜고 청량감은 더한 앨범이니 가볍고 편하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