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신용재, 초고음·애절한 발라드..비장의 무기 내세운 '첫 줄'

    [알쓸신곡] 신용재, 초고음·애절한 발라드..비장의 무기 내세운 '첫 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1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밀리언마켓

    사진=밀리언마켓

    가수 신용재가 자신의 특장점과 비장의 무기를 다 쏟아낸 신곡으로 컴백했다.
     
    신용재는 1일 오후 6시 첫 솔로 정규 앨범 'DEAR(디어)'를 발매했다. 이번 앨범은 신용재가 12년 만에 데뷔 처음 내는 솔로 정규 앨범이다. '첫 줄'과 '별이 온다' 등 더블 타이틀곡이다. 이 중 '첫 줄'은 신용재의 음악 스타일이 잔뜩 묻어있는 곡이다. 신용재도 부르기 힘들다고 할 만큼, 곡 후반부에 초고음을 쏟아낸다. 지나간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가삿말과 이를 애절하게 소화하는 신용재의 보컬이 특징이다. 곡의 후반부로 가면서 감정을 깊고 진하게 폭발해내며 리스너들의 감성을 울린다. 
     
    신용재는 "완급조절이 많이 필요한 노래다. 1절은 잔잔하게 가다가 뒤에서 확 폭발하는 느낌이다. 노래할 때 완급조절이 힘든데 이번 앨범 중 난이도가 제일 높은 곡"이라며 '첫 줄'을 소개했다.
     
    이번 앨범의 일부 수록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고 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다. 더블 타이틀곡을 비롯해 총 12객 트랙을 담았다. 새 앨범 발매 직후 2시간 뒤인 이날 오후 8시엔 밀리언마켓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