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코멘트]안 풀린 경기, 이강철 감독의 자책

    [IS 잠실 코멘트]안 풀린 경기, 이강철 감독의 자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1 18:1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제가 타순을 잘못 구성한 탓입니다." 
     
    이강철(54) KT 감독이 전한 LG전 끝내기 패전 총평이다. KT는 연장 승부 끝에 LG 신예 홍창기에게 끝내기 홈런을 맞고 패했다. LG전 약세가 이어졌다. 
     
    기회가 없던 건 아니다. 0-1로 뒤진 4회, 3-3이던 9회초에는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후속 타자는 모두 장성우였다. 그나마 타격 컨디션이 좋은 타자 앞이었지만, 안전한 1득점을 노렸고, 그에게 희생번트를 지시했다. 6월에 타격감이 크게 떨어졌던 심우준은 두 번 모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 감독은 "강공도 고려했었다"고 했다. 그러나 1점을 내면 되는 상황이었기에 작전을 선택했다. 부담이 가중된 심우준은 제 스윙을 하지 못했다. 1년에 몇 번 나오지 않는 꼬린 경기. 이 감독은 실패를 인정했고, 라인업을 제대로 짜지 못한 자신의 탓으로 득점 실패의 원인을 돌렸다.  
     
    그나마 위안은 선발로 나선 김민수다. 외인 투수 쿠에바스가 고관절 부상으로 이탈했을 때 대체 선발로 나섰고, 5선발 김민이 흔들리고 있었기에 그가 엔트리에서 말소된 자리도 메웠다.  
     
    이 감독은 "지난달 25일에 더블헤더에 나서고 4일 만에 등판이었다. 다소 힘들어 보였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잘 던져줬다. 선발 전환 뒤 더 좋은 모습이다"고 평가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