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 반성”···윤아와 노래방 라이브 사과

    이효리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 반성”···윤아와 노래방 라이브 사과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2 10:0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이효리가 윤아와 노래방 라이브 방송 후 논란에 사과했다.  
     
    앞서 이효리와 윤아는 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함께 술을 마시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고 밝히며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진행한 라이브 방송이었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장소가 노래방이라는 것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노래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시설 중 한 곳으로, 전파 위험이 높아 고위험시설로 분류돼 방역 당국의 관리를 받고 있다.
     
    이효리는 함께 왔던 남성에게 "노래방 오면 안 되냐"고 물었고, 윤아는 "마스크를 잘 끼고 왔다"고 말했지만, 2분여 뒤 급히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두 사람의 영상이 SNS상에 퍼지며 논란이 됐다. 이에 이효리는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번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