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 ”美마블→韓스틸레인 유니버스” '강철비2' 정우성X곽도원X유연석 정상회담(종합)

    [현장IS] ”美마블→韓스틸레인 유니버스” '강철비2' 정우성X곽도원X유연석 정상회담(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2 12:0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강철비2: 정상회담'

    '강철비2: 정상회담'

     
     
    미국엔 마블, 한국엔 스틸레인 유니버스다. '강철비'가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으로 세계관을 확장한다.  
     
    2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강철비2: 정상회담'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양우석 감독이 선보이는 두번째 '강철비'인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정우성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고뇌하는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로 분하고, 곽도원이 평화협정에 반대하여 쿠데타를 일으키는 북의 강경파 호위총국장 역을 맡았다. 평화협정을 위해 남은 물론 최초로 미국 대통령과 함께 정상회담에 참여한 북의 젊은 최고 지도자 북 위원장 역은 유연석이, 미국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미국 대통령 역은 앵거스 맥페이든이 연기한다.  
    '강철비2: 정상회담'

    '강철비2: 정상회담'

     
    속편이지만 흔한 속편이 아니다. '강철비'와 닮아 있으면서도 많이 다르다. 양우석 감독은 이를 상호보완적 속편이라고 설명했다. "양 감독은 속편이라 함은 같은 배우가 같은 배역으로 출연하는데, 우리는 상호보완적 속편이다. 북핵 문제가 불거지고, 냉전이 끝나고, 냉전으로 시작된 전쟁이었고, 분단이었는데, 92년도부터는 냉전이 무너지며 상황이 바뀌었다. 이 상황에 대해 해외에서는 답은 네 가지 중 하나라고 결론을 냈다. 2017년에 전쟁 위기가 필연적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서 '강철비'가 나왔다"며 "분단을 우리 손으로 한 게 아니다. 평화 체제 구축과 통일을 우리 손으로 할 수 없다. 이번 영화는 그런 상황을 냉철하게 바라볼 수 있는 세팅을 하고, 더 나아가서 전쟁 위기를 다뤄봤다. 세계관이나 주제는 거의 이어진다. 그래서 상호보완적 속편이다"라고 했다.  
     
    '강철비'의 주역들이 이번 영화에도 출연한다. 그러나 정반대로 바뀌었다. 정우성이 한국 편에, 곽도원이 북한 편에 섰다. 이러한 변화 또한 양 감독의 철저한 의도 아래 이뤄졌다. 남북의 진영을 바꿔서 연기를 하는 것은 남과 북의 입장을 바꾼다고 한들 현 체제에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말을 하는 거다. 단, '강철비'에도 미국, 중국, 일본 역할을 맡은 분은 그대로 나온다. 남과 북이 바뀌어도 대외적 요소는 바뀌지 않기 때문이다. '강철비2'는 더 냉철하게 바라봤다. 한반도 문제를 한반도 당사자들이 바꿀 수 없으면,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

    '강철비2: 정상회담'

     
    한국 대통령으로 변신한 정우성은 "'강철비'도 안에 담긴 무게가 상당했다. '강철비2'에서 갑자기 대통령을 연기하라고 하니 '감독님이 왜 이런 시련이 되는 숙제를 자꾸 던져주나'라고 생각했다. 같이 하기까지 상당한 고민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정말 준비하기 어려운 캐릭터였다. 어떻게 접근해야할지 난감하더라. 상상뿐이 없었다. 남북 정상회담을 주도한 대통령에 대한 역사를 살펴보고, 그 분들이 어떤 정서로 한반도를 들여다봤는지 철학이나 사명에 대해 생각했다. 우리 민족과 한반도의 미래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었던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주도했는지 생각했다"며 캐릭터 연구를 위해 힘쓴 노력에 대해 전했다.  
     
    이번엔 정우성의 액션을 만나보기는 힘들 전망. 배경이 잠수함 내부인데다 한국 대통령 역할을 맡았기 때문. 이에 대해 "다른 차원의 액션을 했다. 구강 액션이다. 말 많은 두 정상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했다. 조심스러운 구강 액션을 선보인다. 이 영화의 액션은 잠수함 액션이다. 잠수함과 미사일의 폭파, 움직임에 대해 상상을 하며 연기했다. 결과물을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

    '강철비2: 정상회담'

     
    한국 국정원 요원에서 북한 호위총국장으로 변신한 곽도원. 처음엔 "'강철비2'를 한다고 해서 '이제 내가 대통령이 되는 건가'했다. '전편에서 죽은 정우성이 뭘 하지'"라고 생각했다고. "내가 북한 위원장이 아니라 호위 총국장을 하고, 유연석이 북한 위원장을 하면 밸런스가 맡겠다고 생각했다. 시나리오가 재밌었다. 진영이 바뀌어서 연기를 할 때 어떨지 궁금했다. 북한군 연기를 처음 해봤다"고 밝혔다.  
     
    이어 "악역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북한의 두 가지 생각 중 한 쪽을 대변하는 인물이라고 여겼다. 사투리가 너무 어려웠다. 낯선, 접하지 않은 사투리라 어려웠다. 사투리를 준비하는 데에 많이 애를 먹었던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강철비2: 정상회담'

    '강철비2: 정상회담'

     
    이번 2편에서 새롭게 합류한 유연석은 북한 위원장 역할을 맡았다. 의외의 캐스팅이다. 젊고 선한 외모에 최근까지도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천사 같은 캐릭터를 연기한 유연석은 외모부터 말투까지 파격 변신한다. 유연석은 "흥미롭게 시나리오를 보긴 했는데, '정말 나에게 북한 위원장을 제안한 게 맞나'라고 의문을 가졌다. 처음엔 망설였다. 지도자 역할을 한다는 것 자체가 스스로도 상상이 안 됐다. 감독님이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이야기를 실감나게 그리기는 하지만, 영화라는 상상의 공간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하려면 싱크로율을 맞추기보다 상상을 할 수 있게끔 했으면 한다'고 하더라. 다시 시나리오를 보니 우리나라를 둘러싼 이야기를 실감나게 하지만 위트 있게 그리는 요소도 많았다. 겁도 나지만 도전해보고 싶었다. 도전과 같은 캐릭터다. 도망치지 말고 도전했다"고 말했다.  
     
    또, "외적인 모습에 대해 고민도 해봤지만, 첫번째로 다가왔던 것은 곽도원처럼 북한말에 대한 어려움이었다. 북한도 지역마다, 지위마다 톤이나 언어가 다르더라. 그런 차이점을 찾아내는 것이 숙제였다"라고 이야기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

    '강철비2: 정상회담'

    양우석 감독은 '스틸레인' 시리즈를 웹툰으로 3편, 영화로 2편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10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렸다. 차곡차곡 쌓아온, 양우석 감독의 스틸레인 유니버스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는 할리우드의 마블 유니버스에 대적할 스틸레인 유니버스에 대한 언급이 나오기도 했다.  
     
    스틸레인 유니버스의 한 축인 정우성은 "'강철비'는 한반도가 주인공이고, '강철비2'도 우리 땅이 주인공이다.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이 땅의 의미를 어떻게 정립해야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있다. '강철비'는 판타지였다. '강철비2'는 국제 정세 속에 놓인 한반도를 더 냉정하게 바라본다. 이 영화를 보시는 분들에게 더 큰 질문을 한다"고 설명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