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윤아와 술자리 후 노래방서 라이브 방송..”들떠서 생각 깊지 못 했다”

    이효리, 윤아와 술자리 후 노래방서 라이브 방송..”들떠서 생각 깊지 못 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2 12: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효리 SNS

    이효리 SNS

    가수 이효리가 소녀시대 윤아 등 지인과 술자리 후 노래방에 가서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켰다가 구설에 올랐다.
     
    이효리는 1일 밤 SNS 라이브를 켜고 "윤아와 술 먹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며 밝게 인사했다. 윤아는 술에 취한 건 아니라며 적당히 마셨음을 강조했다. SNS 라이브를 켰을 때만 해도 기분 좋은 표정이었으나 일부 댓글 반응이 심상치 않자 이효리는 갑자기 마스크를 찾아서 꼈다. 이어 지인에게 "노래방에 오면 안되는거냐"고 물은 뒤 라이브 방송을 켠지 2분도 안돼 서둘러 마무리하고 껐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이 코로나19 감염, 전파 위험이 높아 고위험 시설로 분류된 노래방을 방문해 즐기는 모습을 올리는 게 경솔했다는 지적이 일자 이효리는 2일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이효리는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습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 앞으로 좀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윤아도 '먼저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 죄송하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