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고 최숙현 사건 관련 지시에, 문체부 ”진상규명”

    문대통령 고 최숙현 사건 관련 지시에, 문체부 ”진상규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2 17: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일 오후 경북 경주시 황성동에 있는 경주시체육회 사무실에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감독(왼쪽)이 출석하고 있다.  경주시체육회는 전 경주시 소속 트라이애슬론 유망주 고 최숙현 선수가 지도자와 선배들 가혹행위에 시달리다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감독과 선수들을 불러 인사위원회 청문 절차를 밟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후 경북 경주시 황성동에 있는 경주시체육회 사무실에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감독(왼쪽)이 출석하고 있다. 경주시체육회는 전 경주시 소속 트라이애슬론 유망주 고 최숙현 선수가 지도자와 선배들 가혹행위에 시달리다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감독과 선수들을 불러 인사위원회 청문 절차를 밟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과 관련해 스포츠인권 강화를 지시하자, 문화체육관광부가 곧바로 움직였다. 
     
    문체부는 2일 “철인3종 최숙현 선수의 사망사고와 관련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 체육정책 주무 부처로서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은 물론, 향후에도 이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체부 발표에 앞서, 문 대통령이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게 전반적인 스포츠 인권 문제를 챙기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고 최숙현 선수가 전 소속팀 경주시청에서 지도자와 선배들의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스포츠 인권 강화를 강력히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최 선수가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에 폭력을 신고한 날이 4월 8일이었는데도 제대로 조치되지 않아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난 것은 정말 문제”라며 “향후 스포츠 인권과 관련한 일이 재발하지 않게 철저히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시했다.
     
    대통령의 지시가 나온지 2시간도 안돼 문체부는 곧바로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문체부는 “지난해 체육계 미투 사건 등을 계기로 스포츠혁신위원회 혁신권고 이행 등 혁신노력을 기울이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건이라 더욱 안타깝게 생각한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한국 체육계가 다시 한번 뼈를 깎는 쇄신과 자성의 노력을 기울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일 오후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인 A씨(오른쪽)가 인사위원회가 열리는 시 체육회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2일 오후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인 A씨(오른쪽)가 인사위원회가 열리는 시 체육회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문체부는 대한체육회 자체 조사와는 별도로 최윤희 제2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이번 사안에 대한 철저한 경위와 문제점을 파악하고 문제가 드러난 관련자에 대해서는 엄중 문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특히 지난 4월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에 신고가 접수되었음에도 신속한 조사가 되지 않고, 선수 보호 조치가 제대로 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다. 조속한 시일 내에 이 사안에 대한 종합적인 특별감사를 실시하며, 필요하다면 사법당국, 관계부처, 인권관련 기관단체와도 공조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문체는 오는 8월 출범예정인 스포츠윤리센터를 통해 스포츠계의 비리 및 인권침해 사례에 대한 신고접수 및 조사, 상담, 법률지원, 실태조사, 예방교육 등을 보다 독립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윤희 제2차관은 이날 오후 대한체육회를 직접 방문해 이번 사태관련 경위를 보고 받고 강력한 후속조치를 주문할 계획이다. 최윤희 차관은 “선수 출신으로서 이런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하여 누구보다 가슴 아프게 생각하며 분노한다”며 “이 사태에 대해 가장 앞장서 책임지고 다시는 이런 안타까운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며, 후배 선수들이 인권이 보장되는 환경 속에서 행복하게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최 선수는 지난 2월 경주시청 감독과 팀닥터 등을 고소했고 4월에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에 폭력 행위를 알렸으나 별도의 조치가 없자 지난달 26일 스스로 세상을 떠났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