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맞나…” 아이돌 딱지 떼고 배우 거듭난 박수영

    ”리지 맞나…” 아이돌 딱지 떼고 배우 거듭난 박수영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2 22: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박수영

    박수영

    박수영(리지)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박수영은 2일 종영하는 tvN 수목극 '오 마이 베이비'에서 육아 매거진 더 베이비 기자 최효주를 연기했다. 착각에서 시작해 짝사랑으로 끝나버린 웃기고 슬픈 로맨스는 물론 기자로서 점차 성장해나가는 인간적인 모습까지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셀럽이 되고 싶다며 퇴사를 입에 달고 살고 장나라(장하리)를 짝사랑하는 정건주(최강으뜸)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착각하는 심각한 도끼병에 빠진 캐릭터로 극 초반에는 비호감으로 시청자들의 미움을 샀다. 하지만 이마저도 사랑스럽게 표현해 낸 박수영의 연기는 비호감을 호감으로 전환시키며 시청자들의 애정 캐릭터로 거듭났다. 지난 10회에서 창고 선반에 들어가 정건주에게 주정을 부리는 만취신은 대본에 없는 박수영의 애드리브로 실제 만취한 듯한 현실적인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자아냈다.
     
    이러한 박수영의 열연에 극 초반 장나라와 정건주의 사랑을 응원하던 시청자들은 후반으로 갈수록 '보면 볼수록 리지가 연기를 참 잘한다' 등 '최최커플'에 대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캐릭터를 보면 볼수록 사랑스러운 인물로 완성시킨 박수영의 공이 크다.
     
    박수영은 2010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한 이후 유닛 그룹 오렌지 캬라멜을 병행하며 상큼 발랄한 이미지와 뛰어난 예능감으로 주목받았다. 2018년 애프터스쿨 졸업 이후 배우로 전향, 드라마 '운명과 분노' '막돼먹은 영애씨17' 앱드라마 '김슬기 천재'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탄탄히 다져왔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