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인터뷰①] 라비던스 ”하면 된다, 도전하는 것에 자부심느껴요”

    ['팬텀싱어3' 인터뷰①] 라비던스 ”하면 된다, 도전하는 것에 자부심느껴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3 07:30 수정 2020.07.03 13:1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팬텀싱어3

    팬텀싱어3

    JTBC '팬텀싱어3'가 대망의 생방송 파이널을 앞두고 있다. 비드라마 주간 화제성 2위,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 수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6월 4주차 집계)라는 높은 관심 속에 3일 영광의 우승팀이 탄생한다.
    앞선 결승 1차전에서 레떼아모르(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 라포엠(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라비던스(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는 총 6곡의 무대로 안방 1열을 고품격 공연장으로 물들였다. 1차전의 결과로는 라비던스가 1위의 영예를 안았으며 2위 레떼아모르, 3위 라포엠으로 결정됐다. 하지만 방송 직후 시작되는 온라인 시청자 투표가 15%의 비율을 차지하기에 우승팀을 속단할 순 없다. 치열한 승부에 앞서 결승에 오른 세 팀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팀에서 맡은 역할은.
    존노 "먹는 담당이다. 배고프다고 말하는 건 김바울인데 먹는 건 내가 열심히 먹는다."
    고영열 "우리 팀을 정의하자면, 김바울이 성냥을 주면 황건하가 불을 붙이고 존노가 화려하게 쇼맨십을 한다. 나는 존노를 진정시키면서 상황을 마무리하는 편이다."
     
    서로의 장점을 꼽는다면.
    고영열 "김바울의 잘생김과 낮은 목소리, 존노의 귀여움, 황건하 큰 키에서 나오는 귀여움."
    김바울 "고영열의 목소리는 멋있고 짙은 색깔을 갖고 있다. 그 목소리에서 나오는 감정을 닮고 싶다. 막내인 황건하는 젊은 에너지와 타고난 재능이 있다. 본인도 가늠하지 못할 정도로 그 에너지와 재능이 상당하다. 자유로운 영혼인 존노는 우리가 접근하지 못하는 장르까지 다 자기화를 시키는 매력이 있다."
    존 노 "김바울의 옷맵시가 부럽다. 내가 가진 옷을 다 입혀주고 싶다. 고영열 목소리에는 진짜 소울이 있다. 만으로 22세인 건하는 나이 자체가 장점이다. 앞으로가 무궁무진하다."
    황건하 "김바울의 음색이 정말 좋다. 옆에 있으면 우퍼 스피커랑 대화하는 느낌이 들 정도로 울림이 크다. 고영열은 존재 자체로 우리팀을 차별화시켜준다. 다양함을 지향하는 팀인데 고영열이 있어 가능했다. 존노는 귀엽다. 사람 자체가 가진 사랑스러움 있다. 6세 많은 형이지만 너무 사랑스럽다."
     
    JTBC '팬텀싱어3'

    JTBC '팬텀싱어3'

     

    기억에 남는 무대 혹은 심사평은.
    김바울 "지용 프로듀서가 한국인으로서 아이덴티티를 갖게 해줬다는 평을 하셨을 때 굉장히 뿌듯하고 인상적이었다."  
    존노 "공감한다. 정말 '성공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외국에 살다 보면 동양인 하면 대부분 중국인인 줄 안다. 그만큼 한국을 더 알리고 싶었는데 이번에 영화 '기생충'과 방탄소년단의 활약을 보면서 느낀 것들이 많았다. 우리도 우리 위치에서 한국을 알리고 싶은 마음이고, 한국이 세계적인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황건하 "윤상 프로듀서에 '더는 할 말이 없고 세계로 나가자'는 평가를 받았을 때가 기억난다."
    고영열 "모든 심사평과 무대가 다 소중했다."
     
    기대하는 팬들에 한 마디.
    황건하 "우리가 도전하면서 새로운 음악을 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하지만 이러한 것들이 어렵게 다가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응원해주시는 분들, 시청해주시는 모든 분이 자주 접할 수 있고 쉽게 손이 갈 수 있도록 잘 보여드리겠다. 지켜봐 달라."
    김바울, 존노 "하면 된다, 걱정하지 말자는 마음으로 결승에 임하고 있다. 자신감 있는 에너지나 긍정적인 기운이 음악에 나오기 때문에 결승까지 최선을 다해 우리가 준비했던 것들을 보여드리겠다."

    >>['팬텀싱어3' 인터뷰②] 에서 계속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