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AOA 탈퇴 고백하며 불화설 언급

    권민아, AOA 탈퇴 고백하며 불화설 언급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3 14:2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권민아

    권민아

    그룹 에이오에이(AOA) 출신 권민아가 그룹 탈퇴 이유를 고백해 불화설이 제기됐다.

     
     
    3일 오후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맞아요 제대로 배운 것도 없어. 어릴 때부터 집안 사정 때문에 돈 벌어야 됐거든"이라면서 악플에 대응했다. 화장품 회사에서 피부관리를 받은 후 피부질환을 얻었다고 말한 권민아에 일부 네티즌들이 댓글로 이를 지적한 것에 발끈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AOA에서 탈퇴한 배경도 밝혔다.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우니까 어떤 언니가 분위기 흐려진다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갔어. 내가 너무 무섭다고 했어.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 안정제랑 수면제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어. 그 언니 때문에 자살 시도도 했었거든. 솔직히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당하고 참다가 결국 AOA도 포기했어. 나는 근데 다른 멤버들과의 활동이 재밌었거든"라고 적었다.
     
    또 "그런데 얼마 전에 그 언니 아버지가 돌아가셨어. 마음이 아프고 기분이 이상했어. 그 아픔 적어도 나는 아니까. 장례식장 갔는데 날 보자마자 울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무너져 내렸어. 그냥 비워졌어. 원망도 사라지고 다 괜찮아졌는데, 내가 너무 고장이 나있어서 무서워. 공백기 동안 이것저것 배우고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불안증은 치료하면 되겠다 했는데 공백기 동안에도 참 많은 일이 생기더라"라며 심경을 털어놨다.
     
    익플러들에겐 "인터넷상 사람들이 하는 말처럼 나도 내가 누군지 모르겠고 뭐 하는 애인지 모르겠어. 나도 내가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 거 아니잖아. 나 엄마 때문에 살아. 살아야지. 예쁘게 안 봐줘도 되고 관심 안 줘도 되니까 조금만 그냥 내버려 두면 안될까? 내가 다 잘못했으니까"라며 괴로워했다.

     
    권민아는 다른 게시물을 재차 올리고는 한 멤버 때문에 AOA 활동 당시 힘들었던 점을 고백했다. "들리는 말론 언닌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들도 그렇고 뭐 취소했다는 말 들리던데 아니길 바라. 프로답게 해 언니도. 울지마 알았지?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 그럴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라며 재차 전 멤버를 언급하고 AOA 내 불화설에 불을 붙였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