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남진 선생님이 컴백 축하, 세계로 가겠다고 응원”

    김수찬 ”남진 선생님이 컴백 축하, 세계로 가겠다고 응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3 16:2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미스터트롯 김수찬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엉덩이’는 일레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유발하는 트로트를 가미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댄스트롯 곡으로 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고 본격적인 컴백활동을 시작한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7.03/

    미스터트롯 김수찬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엉덩이’는 일레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유발하는 트로트를 가미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댄스트롯 곡으로 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고 본격적인 컴백활동을 시작한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7.03/

    김수찬이 남진 성대모사로 분위기를 띄웠다.
     
    김수찬은 3일 오후 서울 강남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수찬노래방' 발매를 알리는 쇼케이스를 가졌다. 데뷔 후 처음 발매하는 앨범에는 다양한 장르의 트로트를 모아 노래방에서 편하게 부르듯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리틀 남진'으로 남진이 아끼는 후배인 김수찬은 "문자로 연락이 왔다. 티저를 보여드렸는데 세계로 나가겠다고 응원해주셨다. '신곡발표회'라며 축하 화환도 보내주셨다"고 말했다. 즉석에서 남진 성대모사까지 펼치며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엉덩이'는 방시혁이 쓰고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가 부른 리메이크 버전이다.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트로트를 가미했다. 리메이크로 컴백한 그는 "좋은 노래들이 많았는데 요즘 같은 어려운 시기에 힘든 것은 털어버리고 텐션을 올려보자는 의미로 귀에 익숙하고 낯설지 않은 노래를 골랐다"고 설명했다.
     
    4일 발매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