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엽 결승타' 삼성 신바람 4연승, '3연패·5위' LG 반 게임차 추격

    '김동엽 결승타' 삼성 신바람 4연승, '3연패·5위' LG 반 게임차 추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3 22:4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3일 대구 삼성-LG전 8회 초가 끝난 뒤 김병주 심판위원이 우천 중단을 선언하고 있다. 사진=삼성 제공

    3일 대구 삼성-LG전 8회 초가 끝난 뒤 김병주 심판위원이 우천 중단을 선언하고 있다. 사진=삼성 제공

    삼성이 LG에 강우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3일 대구에서 열린 LG와 경기에서 9-7, 8회 강우 콜드게임 승을 올렸다. SK와 주중 3연전에서 올 시즌 처음 싹쓸이 승리를 거둔 삼성은 최근 4연승으로 5위 LG를 반 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 반면 LG는 7연패 탈출 후 3연승을 달렸으나, 최근 3연패로 재차 부진에 빠졌다.  
     
    삼성 선발 투수 백정현은 5이닝 6피안타 6실점으로 부진했지만, 타선의 지원 속에 최근 4연승을 달렸다. 시즌 성적은 4승 3패. 삼성 마무리 오승환은 LG 류중일 감독 앞에서 시즌 5세이브째를 거뒀다.  
     
    삼성은 1회 선두타자 김상수가 스트라이크 낫아웃 포일로 출루한 뒤 구자욱의 내야 땅볼 때 LG 정주현의 2루 악송구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진 1사 만루에서 박해민의 1타점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고, 2사 후 송준석과 강민호가 LG 선발 타일러 윌슨에게 연속 2타점 2루타를 기록해 5-0까지 달아났다. 
    LG는 2회 오지환의 2점 홈런, 3회 유강남의 3점 홈런으로 동점에 성공했다. 
     
    삼성은 4회 1사 후 김지찬의 안타와 김상수의 볼넷 뒤 2사 2·3루에서 김동엽의 2타점 적시타와 이성곤의 1타점 적시타 속에 재차 8-5로 앞서며 리드를 잡았다. 
     
    LG는 5회 초 김현수의 솔로 홈런으로 6-8로 따라붙었다. 
     
    삼성은 7회 윌슨이 내려간 뒤 1사 후 박해민의 3루타로 만든 찬스에서 대타 이원석의 1타점 희생 플라이로 쐐기점을 뽑았다. 
     
    LG는 8회 초 선두타자 로베르토 라모스가 6월 11일 SK와 더블헤더 1차전 이후 15경기 만에 뽑아낸 홈런(1점)으로 다시 추격에 불을 댕겼다. 이후 안타와 볼넷 등으로 2사 만루 찬스를 잡았지만 이천웅이 오승환에게 내야 땅볼로 물러나며 추가점을 뽑는 데 실패했다. 
     
    이후 이 경기는 우천으로 21시 38분부터 22시 8분까지 우천으로 중단됐고, 결국 삼성의 강우 콜드게임 승리가 선언됐다. 
     
    LG 타일러 윌슨은 야수의 수비 도움을 받지 못한 가운데 KBO 무대 개인 한 경기 최다인 8실점(6이닝)을 했다. 다만 자책점은 3점이다. 이날 총 4홈런을 뽑은 가운데, 모처럼 터진 라모스의 홈런포가 그나마 위안거리였다.  
     
    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