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IS] '팬텀싱어3' 라포엠 우승..”찾아듣고 싶은 음악 하겠다”

    [종합IS] '팬텀싱어3' 라포엠 우승..”찾아듣고 싶은 음악 하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3 23: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라포엠

    라포엠

    '팬텀싱어' 라포엠이 제3대 팬텀싱어가 됐다.
     
    3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3'에서 라비던스(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레떼아모르(길병민, 김성식, 박현수, 김민석)·라포엠(유채훈, 최성훈, 박기훈, 정민성) 등 세 팀의 결승 파이널 무대가 펼쳐졌다. 각 팀당 2곡 씩 무대를 꾸몄다. 이들은 각 팀의 개성과 실력을 마음껏 발산한 무대로 감동과 전율을 선사했다.
     
    3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3' 방송 캡처

    3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3' 방송 캡처

    그 결과 최종 우승팀은 라포엠이 차지했다. 2위는 라비던스, 3위는 레떼아모르였다. 최종 우승팀은 결승 1차전 1·2라운드의 프로듀서 점수와 지난 일주일간 진행된 온라인 시청자 투표, 그리고 3일 밤 실시간으로 진행될 대국민 문자 투표를 합산해 뽑혔다. 결승 1차전 프로듀서 점수에선 라비던스가 1위를 했지만 온라인 사전투표에서 1위를 한 라포엠이 최종 합산 결과 1위를 했다.
     
    이날 우승을 한 라포엠은 "끝까지 믿고 응원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늘 찾아듣고 싶은 음악하는 라포엠되겠다"며 "8개월 동안 함께했는데 오늘 끝이라고 해서 아쉽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다. 힘써주신 제작진분들, 동료분들 감사했고 많은 음악을 느낄 수 있어서 행복했고 감사했다"고 소감을 말하며 감격스러워했다.
     
    3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3' 방송 캡처

    3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3' 방송 캡처

    '팬텀싱어3'는 ‘금요일 비드라마 프로그램 화제성’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매주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시즌 최초로 해외 오디션을 개최하며 글로벌 인재 발굴은 물론, EDM · 동요 · 아이돌 음악 등 다양하고 파격적인 장르에 도전, 매회 레전드 무대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지난 6월 26일 금요일 밤 11시부터 진행된 온라인 시청자 투표는 오픈과 동시에 접속이 폭주하며 공식 홈페이지의 서버가 마비되는 등 '팬텀싱어3'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생방송 문자투표는 약 50만표를 기록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