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찬란한 내 인생', 의료진 왜곡·폭행 묘사에 사과

    MBC '찬란한 내 인생', 의료진 왜곡·폭행 묘사에 사과

    [연합] 입력 2020.07.04 13:1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

    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극 중 간호사에 대한 잘못된 묘사와 폭행 장면으로 물의를 일으킨 MBC TV 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 측이 공식으로 사과했다.

    제작진은 4일 홈페이지를 통해 "극 중 간호사인 박현희에 대한 잘못된 묘사와 의료진에 대한 폭력 장면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간호사 여러분과 시청자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2일 방송된 '찬란한 내 인생'에선 고상아(진예솔 분)가 굽 높은 구두를 신고 손톱을 화려하게 꾸민 간호사 박현희(유하)의 뺨을 때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 장면을 담은 동영상은 MBC 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 등에 '개념 없는 간호사 참교육 시키는 진예솔'이라는 제목으로 업로드됐다.

    방송 후 소셜미디어 등에선 '제작진이 간호사를 왜곡된 시선으로 그리고 의료진에 대한 폭행을 가볍게 다뤘다'는 취지의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제작진은 "극 중 간호사로 등장하는 박현희는 실제 국내 병원에서는 허용되지 않는 네일 장식과 구두를 착용하고, 개인의 목적을 위해 특정 환자에게 편의를 제공하려 하는 등 사실과 다른 표현으로 현업에 근무하시는 간호사분들께 불편함을 드렸다"며 잘못된 묘사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극 중 인물인 고상아의 재벌 갑질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의료진 폭행 장면이 전파를 타게 됐다"며 "제작진은 간호사 여러분 및 시청자께서 느끼신 불편과 지적을 겸허히 수용해 드라마 홈페이지 내 인물 소개 문구를 수정하고 관련 영상은 삭제 조치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앞으로는 이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드라마 제작에 더욱더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찬란한 내 인생'은 MBC에서 약 1년 만에 부활한 저녁 일일드라마로, 지난달 29일 방송을 시작했다. 시청률은 1~2%대를 기록하고 있다.

    nor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