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장르만 코미디' 첫방, 어찌 첫술에 배부르랴…확장가능성多

    [리뷰IS] '장르만 코미디' 첫방, 어찌 첫술에 배부르랴…확장가능성多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5 07: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장르만 코미디'

    '장르만 코미디'

    '장르만 코미디'가 신호탄을 쐈다. 어찌 첫 방송부터 모든 게 완벽할 수 있을까. 다양한 코너와 출연진의 노력이 시너지를 일으키며 확장 가능성을 엿보게 했다. 앞으로 프로그램이 안착되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4일 첫 방송된 JTBC '장르만 코미디'는 다양한 재미의 숏폼드라마로 구성돼 웹툰, 드라마, 예능, 음악 등 여러 장르와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코미디의 확장성을 추구하는 프로그램이다.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김준호, 유세윤, 안영미, 김준현은 "다양한 장르를 코미디로 해석한 것이다. 코미디의 영역을 넓혀가자는 의미"라고 했다. 여기엔 배우 오만석이 의기투합해 코미디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뿜어낼 것임을 예고했다.
     
    첫 코너는 '장르만 미스터리-끝보소'였다. 배우 오만석은 수명을 사는 사람으로 등장했다. 개그맨 김준현은 인간의 끝없는 욕망을 대변했다. 달콤한 유혹에 빠졌다가 결국 인간성까지 포기하며 개로 전락한 한 사람의 씁쓸한 인생사를 보여줬다. 개그맨 이상훈과 허경환은 '장르만 SF-억G조G'에서 억G와 조G로 분했다. 두 사람은 2312년에서 온 타임러너 아이돌. 데뷔와 동시에 전 세계를 들썩이게 했다. 빌보드 1위 곡 '냐냐냐냐'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개성 넘치는 모습이 압권이었다.    
     
    '장르만 연예인-일 없는 연예인' 편이 공개됐다. '개그콘서트' 종영 후 일자리를 잃은 개그맨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김성원, 김기리, 서태훈, 이세진, 임우일 다섯 명이 답답한 일상을 토로했다. 당장 월셋값을 감당하기 어렵다는 것. 그러면서 배민 라이더스로 일하며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는 것, 스티커 사진기 1대를 운영하고 있다는 것, 대리운전기사로 일하고 있다는 것 등이 공개되며 생계를 위한 이중생활이 눈길을 끌었다. 일상과 콩트가 오묘하게 어우러진 모습이었다. 김준호는 '찰리의 콘텐츠 거래소'를 열어 후배 개그맨들은 물론 비연예인 출연자들의 여러 재능을 보고 이것을 콘텐츠로 가격을 매길 수 있는지 엄격하게 평가하며 소소한 웃음을 선사했다.  
     
    피날레는 '장르만 명작드라마-쀼의 세계'가 장식했다. 안영미가 '부부의 세계' 지선우 역할을, 유세윤이 이태오 역할을 소화했다. 안영미가 모든 것이 완벽한 줄 알았던 자신의 세계에서 균열이 간 것을 알고 절망하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특히 김희애의 디테일한 표정 연기를 묘사하며 열연을 펼쳤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