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이상엽, 이민정 붙잡았다…진심 눌러 담은 애틋한 결심

    '한다다' 이상엽, 이민정 붙잡았다…진심 눌러 담은 애틋한 결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5 08: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 번 다녀오겠습니다'

    '한 번 다녀오겠습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이 이민정을 붙잡으며 변화의 바람을 예고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 57, 58회에는 이상엽(윤규진 역)이 이민정(송나희 역)을 향한 직진을 예고, 도무지 감춰지지 않는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이상엽은 "너 아직 송 선생님 사랑하잖아. 아냐?"라고 묻는 손성윤(유보영)의 질문에 이민정을 향한 자신의 감정이 '사랑'임을 자각했다. 복잡한 감정에 괴로워하던 그는 늦은 밤 이민정의 집 앞을 찾아가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은 서로를 더 이상 미워하지 않기 위해, 각자의 행복을 위해 이혼을 택했던 터. 이상엽은 이민정에게 "넌 지금 행복하냐?"라고 물었고, 식구들과 지내는 것에 익숙해져 소소한 재미가 생겼다는 이민정의 대답에 씁쓸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별을 받아들이고 현재의 삶에 만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민정과 과거의 감정에 여전히 머물러 있는 이상엽의 모습이 겹쳐지며 안타까움을 배가했다.  
     
    이후 이상엽은 지방에 있는 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알아보는 등 또 한 번 그녀에게 끌리는 마음을 정리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이후 손성윤에게 지방으로 가는 소식을 전했고 이민정도 아느냐는 질문에 "아니, 걔야 뭐 쿨하게 가라 그러겠지. 나처럼 흔들리는 것도 아닌데"라는 말로 서운함과 복잡한 심경을 밝혔다.  
     
    이초희(송다희)와 이상이(윤재석)는 더욱 깊어진 마음을 주고받았다. 이상이가 편입생이라 함께 어울릴 친구가 많지 않은 이초희를 위해 점심을 사들고 학교로 찾아가는가 하면, 학교 생활을 걱정하는 그녀를 진심으로 위로하는 등 따스한 배려로 안방극장에 간질간질한 설렘을 선사했다.  
     
    아슬아슬한 갈등 양상을 예고하던 오윤아(송가희)와 기도훈(박효신)은 서로의 잘못을 인정하며 더욱 돈독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오윤아는 자신에게 사과하는 기도훈에게 피팅모델을 해줄 것을 제안했고, 기도훈은 그 부탁을 승낙한 것. 피팅 촬영을 끝낸 두 사람은 함께 밥을 먹고, 퀵보드를 타는 등 소소한 일상을 보내며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었다.  
     
    용주시장에는 조미령(홍연홍)이 등장하며 새로운 이야기와 관계가 시작됐다. 갑작스러운 등장에 당황하던 이정은(강초연)은 그녀가 어머니의 이야기를 늘어놓자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치며 함께 지낼 것을 허락했다. 열흘간 함께 생활하게 된 이들은 시장 상인들에게 인사를 하러 다녔으나 이미 조미령이 홀로 시장을 돌아다니며 지적질을 한 탓에 상인들의 눈초리를 받으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들이 함께 하는 열흘이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주목된다.  
     
    58회 엔딩에는 이상엽이 이민정을 붙잡으며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민정이 남기고 간 쪽지를 받은 것. 근무지를 지방으로 옮기며 마음을 정리하려고 했던 이상엽은 이민정의 메모를 받은 뒤 그녀에게 달려가며 이미 깊어진 감정을 멈출 수 없음을 보여줬다. 이후 알렉스(이정록)와 함께 가려는 이민정을 붙잡고 "내 얘기부터 듣고 가, 나희야"라고 애처롭게 말하는 모습에서 그녀를 향한 사랑이 묻어나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이민정과 이상엽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오늘(5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되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 59, 60회에서 계속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