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에 공개사과 지민, 결국 AOA 탈퇴…연예활동 모두 중단

    권민아에 공개사과 지민, 결국 AOA 탈퇴…연예활동 모두 중단

    [중앙일보] 입력 2020.07.05 09:11 수정 2020.07.05 11: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AOA 지민. 뉴스1

    AOA 지민. 뉴스1

    걸그룹 AOA 동료 멤버였던 권민아(27)를 괴롭혔다는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지민(29·신지민)이 팀을 탈퇴했다.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5일 "지민이 이 시간 이후로 AOA를 탈퇴하고 일체의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역시 이 모든 상황에 책임을 통감하고 아티스트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좋지 않은 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배우로 활동 중인 권민아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OA 탈퇴하기 싫었는데, 나를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당하고 참다가 결국 AOA도 포기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아빠가 췌장암 말기였는데, 언니한테 혼날까 봐. 그리고 멤버들에게 피해 주기 싫어서 아빠 더 볼 수 있었는데 많이 못 봤다. 아빠 눈 감았을 때 삐 소리 듣고 보내드렸다"며 "그런데 언니는 (본인 아버지에게) 특실 잡아주고 스케줄도 취소했다던데 아니길 바래"라고 밝혔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설"이라고 적었다가 삭제했고, 권민아는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라며 자살 시도를 했던 자신의 손목 사진을 게재했다.
     
    권민아는 "나는 수면제 수십알을 먹어도 잠이 안 든다. 손목을 칼로 갈라서 집이 피 바닥이 돼도 그냥 멍하다"라며 "나 괴롭힌 언니는 너무 잘 지내고 있다. 난 매일이 눈 뜨는 게 고통"이라고 토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지민은 지난 4일 사과문을 게재하고 권민아를 찾아가 사과했다. 지민은 "짧은 글로 다 담을 수 없지만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같이 지내는 동안 민아에 대해 잘 이해하지 못했고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팀을 이끌기에 부족하고 잘못했다. 후회와 죄책감이 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