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애하오”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고성희, 가슴 떨리는 입맞춤

    ”은애하오”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고성희, 가슴 떨리는 입맞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5 09: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바람과 구름과 비'

    '바람과 구름과 비'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와 고성희가 현실의 벽을 넘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4일 방송된 TV CHOSUN 주말극 '바람과 구름과 비'에는 고성희(이봉련 역)가 자신을 옭아매던 속박을 벗어나기 위해 영민한 지략을 펼쳤다.  
     
    앞서 정욱(철종)은 자신의 건강이 점점 더 악화되자 김보연(조대비)에게 딸 고성희의 부마(駙馬)를 서둘러 정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일편단심 박시후(최천중)만 바라보고 있는 상황. 박시후는 역모죄로 멸문 당한 가문의 자식일 뿐 아니라, 일개 점쟁이에 불과했기에 남편 후보에 오르지 못할 것이 뻔했다.
     
    고성희는 자신에게 닥친 시련에 굴복하지 않고, 돌파구를 찾아내는 모습으로 걸크러시를 터뜨렸다. 정욱과 김보연을 설득하려 하는 것은 물론, 자신을 붙잡고 놓아주지 않는 장동김문을 포기시키기 위한 계책을 세운 것. 심지어 그녀를 구하러 가려했던 박시후의 행동을 미리 예상하고 "도련님 서두르지 마십시오. 제가 기회를 만들 겁니다"라고 결의에 찬 편지를 보내 박력 넘치는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매료시켰다.
     
    그녀의 방책은 굳건하던 장동김문을 제대로 흔들었다. 김승수(김병운)가 노비의 신분을 숨기고 가짜로 영운군 행세를 시켰다는 것을 밝혀내 김문일가를 통째로 멸문시킬 수 있는 약점을 잡아냈기 때문. 이를 빌미삼아 고성희는 긴 세월 묶여있던 굴레를 벗어던지고 박시후를 향해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갔다.
     
    드디어 어떤 방해도 없이 마주한 박시후와 고성희는 서로를 향한 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며 역대급 설렘을 선사했다. 특히 박시후가 고성희를 애틋하게 안으며 "그대를 내 목숨보다 은애하오"라고 고백한 뒤 둘이 입맞춤을 나누는 장면은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시청자들을 강하게 이입시켰다.
     
    반면 성혁(채인규)은 고성희를 향한 집착을 멈추지 않다가 결국 그녀에게 총을 맞는가 하면, 장동김문 김승수에게까지 버림받는 처절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그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소유욕을 드러내 긴장감을 높였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오늘(5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