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行 '1박2일' 바다의 남자들, 시원한 수상레포츠 대결

    울산行 '1박2일' 바다의 남자들, 시원한 수상레포츠 대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5 09:23 수정 2020.07.05 09: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박 2일’ 여섯 남자가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뜨거운 승부를 펼친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하고 싶은 거 다 해’ 울릉도 특집에서는 멤버들이 여행 전 작성한 위시리스트를 바탕으로 그 어느 때보다도 안락하고 특별한 여행기를 보여준다.
     
    울릉도에 도착한 멤버들은 눈 앞에 펼쳐진 절경에 넋을 놓고 빠져든다. 해안선을 따라 달리는 시원한 드라이브 코스는 물론 스노클링, 스쿠버다이빙 등 여섯 남자가 줄곧 소망해왔던 각종 액티비티의 제공에 모두가 물 만난 물고기처럼 신난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심지어 울릉도의 맑고 깨끗한 바다에 감탄하던 멤버들은 이례적으로 입수를 자청, 본격적인 물놀이를 시작하기도 전에 울릉도 바다에 뛰어들었다. 특히 라비는 태안 바다 입수에 이어 또다시 전매특허인 마샬아츠로 입수하며 ‘1박 2일’ 레전드 입수를 갱신했다.
     
    또한 라비 못지않은 입수 에이스로 연정훈이 급부상, 프로급의 입수 포즈를 선보인다. 맏형과 막내의 입수 대결 역시 본방 사수를 부르는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한편 스쿠버다이빙에 도전한 김선호와 딘딘은 단번에 수상 레포츠 열등생으로 전락, 엉망진창 수중전을 펼친다. 다이빙 장비 착용 후, 바다로 걸어가는 것부터 헤매던 둘은 결국 목 뒷덜미까지 잡힌 채 끌려가서 입수, 웃음을 자아낸다. 열정적이지만 서툰 두 사람의 스쿠버다이빙 도전에 관심이 쏠린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