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같은 순간”…'비긴어게인코리아' 정승환 노래의 힘

    ”영화같은 순간”…'비긴어게인코리아' 정승환 노래의 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5 09: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정승환이 '비긴어게인 코리아'를 통해 영화와 같은 순간을 선물했다.
     
    정승환은 지난 4일 밤 방송한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 강릉에 위치한 영화마을을 찾아, 독립영화인들을 위한 버스킹을 마련했다.  
     
    낮 버스킹에서 정승환은 이승환의 '물어본다'를 열창하며 시원한 가창력으로 청량감을 선사해 여름의 무더위를 잊게 만들었다.  
     
    두 번째 저녁 버스킹 장소는 하늘과 가장 가까이 닿아있다는 평창의 마운틴 시네마였다. 정승환은 첫 곡으로 '국화꽃 향기' OST '희재'를 준비했다. 정승환의 호소력 짙은 음색과 가창력은 마운틴 시네마를 영화 속 한 장면으로 만들기 충분했다.
     
    이소라는 "노래할 때 진지하고 허스키함 속에서 굉장히 힘 있는 목소리를 가지고 있다"고 정승환의 실력을 칭찬했다.  
     
    이어 정승환은 이소라와 '라라랜드' OST 'City of Stars'를 불러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로써 정승환은 '비긴어게인'을 통해 이소라와 세 번째 듀엣을 완성했다.
     
    정승환은 "함께 부를 수 있어 행복하다. 마음 같아선 300곡 함께 하고 싶다"며 개인사정으로 중간에 하차하게 된 이소라에게 존경심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앙코르곡 '라디오 스타' OST '넌 내게 반했어'를 멤버들과 함께 부르며 즐거운 추억을 남겼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