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민 결승타 포함 5안타… 두산, 한화에 7-4 역전승

    허경민 결승타 포함 5안타… 두산, 한화에 7-4 역전승

    [중앙일보] 입력 2020.07.05 20:05 수정 2020.07.05 20:0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5일 잠실 한화전 5회 적시타를 때려내는 두산 허경민. [연합뉴스]

    5일 잠실 한화전 5회 적시타를 때려내는 두산 허경민.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허경민의 맹타를 앞세워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7-4로 이겼다. 두산은 한화와 시즌 상대전적을 3승 3패 동률로 만들었다.
     
    1번 타자 허경민의 활약이 돋보였다. 최근 유격수로 출전했던 허경민은 김재호가 엔트리에 돌아오면서 3루수로 돌아갔다. 타순도 6번에서 다시 1번으로 조정됐다. 허경민은 1회 한화 선발 채드벨로부터 안타를 친 데 이어 3회 팀의 두 번째 안타까지 기록했다. 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선제점은 한화가 먼저 올렸다. 4회 초 정은원의 볼넷과 김태균의 안타로 만든 1사 1, 3루에서 노태형이 적시타를 쳤다. 이어진 2사 1, 2루에선 정진호가 친 타구가 중견수 박건우 앞에서 살짝 떨어지면서 2타점 2루타가 됐다. 3-0.
     
    두산은 4회 말 박건우의 솔로홈런으로 한 점을 따라붙었다. 그리고 5회 말 허경민이 1사 1,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쳐 2-3을 만들었다. 한화는 6회 초 노태형의 2루타, 오선진의 적시타로 다시 한 점을 달아났다.
     
    그러나 두산 타선이 6회 말 집중력을 발휘했다. 김재환의 볼넷, 최주환의 내야안타로 무사 1, 3루. 대주자 오재원이 2루를 훔쳤고, 김재호의 내야 땅볼이 나오면서 3-4가 됐다. 박세혁의 적시타로 마침내 4-4 동점.
     
    또다시 해결사 허경민이 나섰다. 허경민은 2사 2루에서 두 번째 투수 장민재를 상대로 중견수 왼쪽 2루타를 쳐 역전까지 만들었다. 허경민은 9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우중간 안타를 쳤다. 5타수 5안타 2타점. 5안타는 허경민의 한 경기 최다 안타 기록 타이다. 2018년 6월 15일 대전 한화전에서 6타수 5안타를 기록한 바 있다. 시즌 타율은 0.323에서 0.348(138타수 48안타)로 올라갔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6이닝 8피안타 1볼넷 2탈삼진 4실점하고 시즌 6승(2패)을 올렸다. 한화 상대 2연패도 끝냈다. 7회 등판해 1이닝 무실점한 두산 채지선은 데뷔 첫 홀드를 기록했다.
     
    부산에서는 SK가 롯데를 6-3으로 이겼다. SK 최정이 2-2로 맞선 3회 초 결승 솔로홈런(시즌 11호)을 때렸다. 선발 박종훈은 6이닝 5피안타 2실점하고 시즌 4승을 거뒀다. NC는 1-6으로 뒤진 9회 말 6점을 뽑아 KIA에 7-6 역전승을 거뒀다. 박석민의 3점 홈런과 김태진의 2점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나성범이 끝내기 3루타를 때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