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철 위원 ”7년 동안 묵혀 놓은 축하 전화 한 번에 다 받은 것 같다”

    이순철 위원 ”7년 동안 묵혀 놓은 축하 전화 한 번에 다 받은 것 같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6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망주에서 벗어나 1군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성곤. 삼성 제공

    유망주에서 벗어나 1군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성곤. 삼성 제공

     
    중계 도중 칭찬보다는 쓴소리를 주로 해 '모두 까기 인형'이라는 별명이 붙은 이순철(59) SBS 해설위원은 "플루크(fluke·요행)가 아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야구계에서 널리 통용되는 '플루크'는 일시적 활약을 의미한다. 다름 아닌 아들 이성곤(28·삼성)을 두고 한 말이다. 또한 "많은 선수가 뜬금포 이후 숱하게 사라졌다"라고 직언했다. 여느 선수에게 하는 평가와 마찬가지로 냉철함을 잃지 않았지만, 여기에는 아버지의 진심이 담겨있다.
     
    이성곤은 골든 글러브를 5회 수상한 아버지 이순철과 승마 여자 국가대표 어머니 이미경 씨의 외동아들이다. 운동 선수 유전자를 물려받은 이성곤은 아버지의 반대에도 '야구 선수의 삶'을 원했다. 이순철 위원은 "야구를 별로 시키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나보다 더 야구에 대한 애착이 컸다"고 회상했다.  
     
    지난 2014년 퓨처스리그 올스타전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순철 해설위원과 두산 시절 이성곤. IS포토

    지난 2014년 퓨처스리그 올스타전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순철 해설위원과 두산 시절 이성곤. IS포토

     
    이성곤은 2009년 경기고 재학 시절 아버지에 이어 청소년 대표에 뽑혀 재능을 인정받았고, 아버지와 어머니의 모교 연세대에 입학했다. 그리고 2014년 2차 3라운드 전체 32순위로 두산에 입단했다. 그런데 1985년 신인왕을 차지한 아버지와 달리 이성곤은 2군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다. 경찰 야구단 소속으로 2016년 퓨처스리그 북부리그 홈런·타점 1위에 올랐으나 제대 후 이듬해 두산에서 4경기 출장에 그쳤고, 2017년 11월 2차 드래프트를 통해 삼성으로 옮겼다. 지난해까지 통산 성적은 30경기에서 타율 0.193에 홈런과 타점은 0개(57타수 11안타)였다. 이성곤은 은퇴까지 고민했다.  
     
    마침내 그에게 기회가 왔다. 6월 24일 시즌 두 번째로 1군에 올라온 뒤 같은 날 한화전 2타수 2안타, 25일 한화전 1타수 1안타로 코칭스태프에 달라진 인상을 심어줬다. 26일 롯데전에서 박계범의 부상으로 1회 말 대수비로 그라운드를 밟은 그는 5회까지 무실점 호투 중이던 댄 스트레일리에게 솔로 홈런(6회)을 뽑았다. 입단 7년 만에 기록한 데뷔 첫 홈런. 이날 3타수 2안타를 뽑은 그는 27일 이틀 연속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개인 한 경기 최다안타와 타점을 동시에 작성했다. 6월 30일 SK전에서 자신이 친 타구에 얼굴을 맞고 병원으로 옮긴 그는 다음날에도 선발 출전했다.
     
    당시 이 경기를 중계한 허구연 MBC 해설위원은 "이성곤이 공을 끝까지 보고 잡아놓고 때린다. 리프트(오른 다리를 들어 올리는) 동작과 턴(허리를 이용한 중심 이동) 동작이 계속 좋아졌다. (외국인 투수를 상대로 홈런을 친) 26~27일 스윙만 놓고 보면 아버지보다 더 좋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런 평가에 이순철 해설위원은 쑥스러워하며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이긴 하다"면서 "어떤 구종이든 제 스윙을 했으면 하는 희망이다"고 덧붙였다.  
      
    요즘 이순철 해설위원의 휴대전화는 쉴 새 없이 울린다. 그는 "7년 동안 묵혀 놓은 축하 전화를 한 번에 다 받은 것 같다"고 웃었다. 이어 "아들이 프로에 입단해 9이닝을 모두 소화한 게 세 번 정도인 걸로 기억한다"고 했다.  
     
    사진=중앙포토·삼성

    사진=중앙포토·삼성

     
    김인식 전 국가대표 감독은 선수 이순철을 "본인이 직접 경기를 풀어나가는 센스 있는 선수였다. 중장거리 타자로 홈런도 꽤 많이 쳤다"고 평가했다. 작은 체구에 발이 빨랐던 아버지와 달리 이성곤은 탄탄한 체격 조건에서 나오는 힘이 좋다. 이 해설위원은 "성곤이는 나랑 다른 스타일이다. 힘이 있다"고 말했다. 이순철 위원은 혹여 아들에게 부담이 될까 봐 이동일인 29일 전화해 "주변에서 여러 이야기 할 테니 네가 잘 컨트롤해서 꾸준하게 활약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한국프로야구는 1982년 출범했다. 최근 들어 '부자(父子) 야구 선수'의 활약이 주목받고 있다. 키움 이정후(父 이종범) 두산 박세혁(박철우) KT 유원상·KIA 유민상 형제(유승안) 등이 성공한 야구인 2세로 손꼽힌다. 이순철 해설위원은 "나도 (프로 무대에서 잘나가는 야구인 부자가) 당연히 부러웠다. 이정후나 박세혁이 잘하지 않나"라며 "우리 애도 잘해야 하는데 숱하게 생각했다. 하지만 (이)성곤이가 나 때문에 부담감도 있었을 거고, 정후나 세혁이를 보며 여러 생각이 들었을 것이다"며 염려했다. 그래서 아들의 최근 활약이 더욱 가슴을 스며든다.  
     
    이순철 해설위원은 10년 넘게 마이크를 잡고 솔직하고 거침없는 해설을 해왔다. 많은 야구 팬은 그가 아들의 경기를 중계하는 날을 기다린다. 이순철 위원은 "다가오는 주에 삼성 경기의 중계가 배정된 걸로 안다"고 기대했다.  
     
    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