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레드벨벳 첫 유닛 아이린&슬기, 매혹+강렬 '몬스터'

    [알쓸신곡] 레드벨벳 첫 유닛 아이린&슬기, 매혹+강렬 '몬스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6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퇴근길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레드벨벳/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 첫 유닛 아이린&슬기가 음악, 퍼포먼스. 비주얼까지 삼박자를 갖춘 매력을 어필한다.

     
    아이린&슬기는 6일 첫 번째 미니앨범 'Monster'(몬스터)를 발매했다. 멤버들의 응원 속에 유닛으로 뭉친 두 사람은 "레드벨벳 첫 유닛이라 부담도 있지만 둘의 호흡은 자신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 봐주실지 기대도 되고 떨리기도 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동명의 타이틀곡 '몬스터'는 상대방의 꿈속에 들어가 춤추고 놀며 빠져들게 하는 불멸의 몬스터 이야기를 담은 콘셉추얼한 가사가 인상적인 팝 댄스 곡이다. 레드벨벳과는 확실히 다른 분위기의 노래로 아이린&슬기만의 걸크러시를 느낄 수 있다. 켄지가 작사하고 유영진이 작곡과 편곡에 참여했다. 귀를 사로잡는 전자음 사운드가 중독성을 유발한다.
     
    "하나의 조명 왜 그림자는 둘이야?/ 내 속에 다른 게 눈을 뜬 것 같아/ I’m a little monster 날 겁내/ 널 괴롭혀 내 꿈만 꾸게 해/ 난 춤 추고 놀래 가위눌린 너의/ 그 몸 위에 주문을 걸면/ I’m a little monster"라는 강렬한 노랫말 안에서 아이린&슬기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슬기는 "쌍둥이 같은 스타일링, 서로 조종하고 데칼코마니처럼 추는 안무 등 무대에서 매력이 큰 곡"이라면서 활동에 기대를 당부했다.
     
    오래 기다린 유닛 컴백인 만큼 아이린&슬기는 후속곡 '놀이' 활동까지 예고했다. 앨범에는 몽환적이면서도 감미로운 매력의 ‘Diamond’(다이아몬드), 그루비한 비트와 중독적인 훅이 돋보이는 R&B 댄스 곡 ‘Feel Good’(필 굿), 중의적인 표현이 인상적인 ‘Jelly’(젤리), 보너스 트랙으로 수록된 ‘Uncover’(언커버) 완곡 버전까지 다채로운 음악 색깔을 만날 수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