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빨리 찾아온 김남일의 위기

    너무 빨리 찾아온 김남일의 위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7 06:00 수정 2020.07.07 08:4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6경기 무승 행진으로 11위까지 추락한 김남일 감독의 성남 FC. 한국프로축구연맹

    6경기 무승 행진으로 11위까지 추락한 김남일 감독의 성남 FC. 한국프로축구연맹

     
    성남 FC와 김남일 신임 감독이 '위기'에 빠졌다. 악몽과 같던 6월을 지나 7월 희망을 찾았으나 더욱 깊은 수렁에 빠졌다.
     
    성남은 5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10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경기에서 0-4 대패를 당했다. 이번 패배로 성남은 6경기 연속 무승(1무5패)을 기록했다. 2승3무5패, 승점 9점에 머물면서 8연패 중인 꼴찌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2점) 바로 앞순위인 11위로 추락했다.
     
    5월 인상적이었던 모습은 사라졌다. K리그1 개막과 함께 4경기 연속 무패행진(2승2무)을 달리며 리그 순위 3위까지 올라간 성남은 돌풍의 팀으로 주목을 받았다. 단단한 팀을 꾸린 김 감독은 '5월의 감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하지만 6월이 시작되자 거짓말처럼 무너졌다. 5라운드 대구 FC전(1-2 패)을 시작으로 6라운드 울산 현대전(0-1 패) 7라운드 수원 삼성전(0-2 패) 8라운드 상주 상무전(0-1 패)까지 4연패를 당했다. 6월의 마지막 경기였던 9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두며 연패를 끊었다. 7월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 7월의 첫 경기 10라운드 포항전. 희망을 더욱 큰 절망으로 바뀌었다. 성남은 무기력함으로 일관하다 0-4로 무너졌다.
     
    공격과 중원 그리고 수비까지 총체적 난국이다. 6경기에서 넣은 골은 2골. 필드골은 없다. 성남은 야심차게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나상호를 영입했지만 지금까지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나상호는 포항전에서 첫 선발로 나섰지만, 그 어떤 강렬함 없이 끝났다. 올 시즌 총 득점에서도 6골로 인천(4골)에 이어 뒤에서 두 번째다.
     
    지난 5일 포항전 0-4 패배 후 아쉬워하는 성남 서보민. 한국프로축구연맹

    지난 5일 포항전 0-4 패배 후 아쉬워하는 성남 서보민. 한국프로축구연맹

     
    수비는 더욱 문제다. 성남의 장점이었던 수비가 무너지니 승리할 수 없는 건 당연한 현상이다. 6경기에서 11실점이나 허용했다. 5월 4경기에서 1실점만 허용하며 K리그1 전체에서 1위를 차지한 것과 너무나 비교되는 수치다. 포항전에서는 올 시즌 팀 최다인 4실점을 허용하며 그동안 지더라도 팽팽했던 흐름마저 깨뜨렸다.
     
    게다가 선수들의 투지와 투혼도 실종된 것처럼 보인다. 포항전 막판 오히려 더 열심히, 악착같이 뛴 선수들은 4-0으로 리드하고 있던 포항 선수들이었다. 승리하지 못하고 있는 흐름이 자신감 결여로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설상가상. 성남은 다음 11라운드 상대가 1위 전북 현대다. 전북은 10라운드에서 상주에 0-1로 패배하며 독이 오른 상태. 성남 입장에서는 더욱 부담스러운 전북을 만나게 된 것이다.
     
    성남은 왜 이렇게 한순간에 무너진 것일까.
     
    현영민 JTBC 축구 해설위원은 "성남이 5월에는 좋은 모습을 보였다. 수비가 안정적인 상황에서 공격적인 축구를 구사했다. 다이내믹한 축구였다. 6월에도 상승세를 탈 것이라 예상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성남이 좋은 모습을 보이니 상대 팀들이 더욱 철저히 분석을 했을 것이고, 대응법을 연구했을 것"이라며 "아무래도 수비에서 문제가 나오는 것 같다. 먼저 실점을 하면서 끌려다니다보니 밸런스가 깨졌다. 성남은 강력한 수비가 뒷받침이 되야 하는데 수비가 무너졌고, 선수들도 결과가 나오지 않으니 조급해하는 것 같다. 전체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돌파구를 잘 마련해야 한다. 변화도 필요하다. 정신적 재무장도 필요해 보인다. 역시나 성남은 수비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5월에 안정적이었던 수비적인 부분을 성남 선수들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고참 선수들이 중심을 잡아주면서 선수들이 헤쳐나갈 수 있는 팀을 만들어야 한다. 김남일 감독님이 돌파구를 잘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년 차 김 감독의 위기극복 능력이 진정한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초반 반짝 활약이 시즌 전부를 책임져주지는 않는다. 너무 일찍 찾아온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얼마나 효율적으로 넘어서는지, 과정과 결과에 따라 지도자 김남일의 경쟁력과 가치가 결정된다.
     
    김 감독은 포항전 패배 후 "현재 순위는 밑으로 떨어졌지만 우리가 가는 방향에 있어서 순위는 신경쓰고 싶지 않다.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대한 부분은 선수들과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다. 분위기가 다운됐다.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게 중요하다. 다음 상대가 전북이다. 남은 기간 전략적으로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성남=최용재 기자 choi.yongje@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