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고척] '임시선발' 키움 김재웅, 2이닝 6피안타 5실점 강판

    [IS 고척] '임시선발' 키움 김재웅, 2이닝 6피안타 5실점 강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7 19: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키움의 '임시선발' 김재웅(22) 카드가 실패로 돌아갔다.
     
    김재웅은 7일 고척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6피안타 1사사구 2탈삼진 5실점(2자책점)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1-5로 뒤진 3회부터 배턴을 불펜에 넘겨 시즌 2패 위기다.
     
    키움은 선발 로테이션상 한현희가 맡아야 할 경기였다. 그러나 한현희가 지난 1일 고척 두산전 등판 이후 1군 엔트리에서 제외돼 이날 '임시선발'이 필요했다. 손혁 키움 감독은 문성현, 양현, 신재영 등 다양한 후보군을 고려하다 김재웅을 낙점했다.
     
    경기는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1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냈지만 2회 빅이닝을 헌납했다. 1-0으로 앞선 2회초 선두타자 이학주에게 2루타를 맞았다. 김동엽을 삼진으로 처리해 한숨을 돌렸지만 1사 2루에서 박해민의 적시타로 동점. 강민호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박승규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내 2사 1,2루가 됐다.
     
    아웃카운트 하나를 더 잡는 게 어려웠다. 김상수에게 역전 적시타를 허용했고 폭투까지 나와 2사 2,3루. 최영진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지만 김하성의 뼈아픈 실책이 나왔다. 이 사이 강민호가 홈을 밟아 1-3. 이후 구자욱와 이원석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아 2점을 더 내줬다. 이학주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내 간신히 이닝을 마쳤다.
     
    키움은 3회부터 김정후를 마운드에 세웠다.
     
    고척=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