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고척 냉탕] '임시선발' 카드 실패한 키움, 8일 삼성전도 걱정

    [IS 고척 냉탕] '임시선발' 카드 실패한 키움, 8일 삼성전도 걱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7 22:0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1회초 2사 만루 문성현이 구원등판해 박세혁을 볼넷으로 출루시키며 밀어내기로 추가실점하자 손혁 감독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02/

    2020프로야구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1회초 2사 만루 문성현이 구원등판해 박세혁을 볼넷으로 출루시키며 밀어내기로 추가실점하자 손혁 감독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02/

     
    오늘 패배만큼 내일 경기가 더 걱정이다.
     
    키움은 7일 고척 삼성전을 2-13로 대패했다. 1회 선제 득점을 올렸지만 2회 빅이닝(5실점)을 헌납하며 대패했다. 시즌 삼성전 맞대결 전적 2승 5패 열세를 이어갔다.
     
    결과만큼 뼈아픈 게 과정이었다. 키움은 이날 '임시선발' 김재웅을 마운드에 세웠다. 지난 1일 두산전 이후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한현희의 빈자리를 대신할 자원이었다. 관건은 이닝. 주중 첫 경기에서 '임시선발'을 기용하면 자칫 불펜에 과부하가 걸릴 수 있다. 올 시즌 데뷔한 김재웅의 한 경기 최다 이닝은 3⅓이닝(7월 1일 고척 두산전). 손혁 키움 감독이 경기 전 "계속 던져주면 좋다"고 말한 것도 바로 이 이유다.  
     
    결과적으로 김재웅은 긴 이닝을 버티지 못했다. 수비 불안에 집중타 허용 등이 겹쳐 2이닝 만에 6피안타 5실점(2자책점)하고 강판당했다. 3회부터 가동된 키움 불펜은 김정후(1이닝 1실점) 양현(2이닝 무실점) 김상수(1이닝 무실점) 윤정현(3이닝 7실점) 등이 차례로 마운드를 밟았다. 선발 투수가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간 여파였다. 윤정현이 투구수 64개로 멀티 이닝을 소화해준 게 그나마 다행이었다. 대량 실점을 해도 교체할 여유가 없었다.  
     
    공교롭게도 키움은 8일 경기에서도 '임시선발'을 마운드에 세운다.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팔꿈치 부상으로 1군 제외된 뒤 한동안 조영건이 기회를 받았다. 그러나 조영건은 7경기(선발 6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8.05로 부진했다. 조영건의 빈자리를 문성현이 채울 계획. 8일에도 선발이 일찌감치 내려간다면 이번 주 키움의 불펜 운영을 더 꼬일 수 있다.
     
    고척=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