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인천 냉탕] SK 작전 실패, 6실점으로 연결된 자동 고의4구

    [IS 인천 냉탕] SK 작전 실패, 6실점으로 연결된 자동 고의4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9 21: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자동 고의4구 작전이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SK는 9일 인천 NC전을 2-8로 패했다. 3연전 중 2차전에 승리하며 위닝 시리즈(3연전 중 2승 이상)를 기대했지만 7회 빅 이닝을 헌납하며 무릎을 꿇었다. 시즌 39패(17승)째를 당하며 승률이 0.304까지 떨어졌다. 다음 경기에 패할 경우 0.298로 3할 승률이 붕괴한다.
     
    기회가 없었던 건 아니다. 0-2로 끌려가던 SK는 6회말 윤석민의 2점 홈런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타선이 NC 선발 최성영(6이닝 3피안타 2실점)에 꽁꽁 묶였지만, 윤석민이 시즌 첫 홈런으로 막힌 혈을 뚫어냈다. 그러나 곧바로 이어진 7회초 불펜이 무너졌다.
     
    선발 핀토(6이닝 6피안타 2실점)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를 밟은 김태훈이 선두타자 박민우에게 안타 이후 도루. 권희동마저 안타로 내보내 무사 2,3루로 주자가 쌓였다. 뒤이어 등판한 이원준이 첫 타자 나성범을 6구째 루킹 삼진으로 처리했다. 문제는 그다음. 양의지 타석에서 박경완 SK 감독대행은 자동 고의4구를 지시했다. 주자를 모두 채운 뒤 알테어를 병살타로 유도하겠다는 의미였다.
     
    생각처럼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이원준은 알테어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헌납했다. 초구 몸쪽 직구가 볼로 판정받은 뒤 급격하게 무너졌다. 2-3. 안정감을 잃은 이원준은 후속 노진혁에게 던진 초구 시속 144㎞ 직구가 우월 만루 홈런으로 연결돼 고개를 숙였다. 2사 후 김태진에게 안타와 도루, 김성욱에게 적시타를 맞아 2-8까지 점수 차가 벌어졌다. 실점 없이 이닝을 막아보겠다는 자동 고의4구가 결국 6실점으로 연결됐다.
     
    무기력한 SK 팀 타선을 고려하면 따라붙기 벅찬 점수였다. 작전 실패의 결과는 뼈아팠다.
     
    인천=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