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인천 현장] '7회 6득점 빅이닝' NC, SK 꺾고 시즌 38승 기록

    [IS 인천 현장] '7회 6득점 빅이닝' NC, SK 꺾고 시즌 38승 기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9 21: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9일 인천 SK전에서 만루 홈런을 때려낸 노진혁(오른쪽). IS 포토

    9일 인천 SK전에서 만루 홈런을 때려낸 노진혁(오른쪽). IS 포토

     
    선두 NC가 SK를 상대로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NC는 9일 인천 SK전을 8-2로 승리했다. 3연전 중 1차전 승리 이후 2차전을 패했지만 3차전을 가져가며 위닝시리즈를 장식했다. 시즌 38승(17패)째를 올리며 40승 선착 가능성을 높였다. 반면 SK는 시즌 39패(17승)째를 당하며 승률이 0.304(종전 0.309)까지 떨어졌다. 다음 경기에 패하면 0.298로 3할 승률마저 무너지게 된다.
     
    NC는 1회초 손쉽게 선제 득점을 올렸다. 선두타자 박민우의 2루타에 이어 2번 권희동의 적시타로 점수를 뽑았다. 1-0으로 앞선 4회초에는 김성욱이 달아나는 홈런포를 때려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SK 선발 핀토의 7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측 펜스를 넘겼다.
     
    무득점으로 끌려가던 SK는 6회 단숨에 동점을 만들었다. 0-2로 뒤진 6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윤석민이 NC 선발 최성영의 7구째 체인지업을 받아쳐 좌월 동점 투런으로 연결했다.  
     
    NC는 7회를 '빅이닝'으로 만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선두타자 박민우가 안타에 이어 도루까지 성공시켜 무사 2루. 권희동의 안타로 2,3루 주자가 쌓였다. 나성범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후속 양의지가 자동 고의4구를 얻어내 1사 만루. 알테어의 밀어내기 볼넷에 이어 노진혁의 만루 홈런까지 나와 단숨에 7-2를 만들었다. 2사 후에는 김태진의 안타와 도루. 김성욱의 적시타로 SK의 추격 동력을 끊었다.
     
    NC는 선발 최성영이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2실점 하며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타선에선 1번 박민우(5타수 3안타 2득점)와 2번 권희동이 6안타(3타수 3안타 1득점)를 합작했다. 7회 결정적인 만루 홈런을 터트린 노진혁이 4타점. 9번 김성욱도 4안타(1홈런) 2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반면 SK는 선발 핀토가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2실점 하며 비교적 호투했지만 타선 침묵이 뼈아팠다.
     
    인천=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