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나라””시신 없다”···오열·고성 뒤섞인 서울대병원 이송현장

    ”일어나라””시신 없다”···오열·고성 뒤섞인 서울대병원 이송현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0 07: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0일 새벽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을 실은 구급차가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 김상선 기자

    10일 새벽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을 실은 구급차가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 김상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10일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오전 0시 20분쯤 발견된 박 시장은 현장감식 후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진 후 오전 3시 30분쯤 영안실에 안치됐다. 

    시신은 흰색 앰뷸런스에 실려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에 도착했다. 앰뷸런스는 30여 명의 기동대가 설치한 폴리스라인 사이로 진입했다. 11명의 서울대병원 보안팀 관계자는 앰뷸런스 후면을 에워싸 시신 주변 접근을 차단했다. 
    박 시장이 도착하기 전인 오전 3시께부터 그의 지인과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들이 응급의료센터 문 앞에 서서 이송 차량을기다렸다. 박 시장이 응급의료센터로 들어가자 박원순 시장 지지자들이 “일어나라 박원순, 사랑한다 박원순, 미안하다 박원순”을 외쳤다. 두세 명은 오열하기도 했다. 반면 다른 편에서는 보수 유튜버들이 “앰뷸런스에 시신이 없다”고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문희철 기자 moon.heechul@joongang.co.kr
    서울시청 직원들과 지지자들이 10일 새벽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앞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김상선 기자

    서울시청 직원들과 지지자들이 10일 새벽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앞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김상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