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엔 제대로 열릴까...MLB 2021시즌 4월 1일 개막

    내년엔 제대로 열릴까...MLB 2021시즌 4월 1일 개막

    [중앙일보] 입력 2020.07.10 10:15 수정 2020.07.10 10: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가 내년 정규리그 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0일(한국시간) "현지 시간 기준으로 4월 1일 미국 전역의 15개 구장에서 2021시즌 정규리그가 열린다"고 발표했다. 15개 구장에서 30개 팀이 동시에 개막전을 치르는 것은 1968년 이후 처음이다.
     
    류현진이 속한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개막전을 뉴욕의 양키스타디움에서 뉴욕 양키스와 원정 게임으로 치른다. 아직 정확한 시간은 나오지 않았다.
     
    내년 개막전에는 인근 지역에 있는 팀들끼리 맞붙는 3경기의 인터리그도 열린다. 탬파베이 레이스와 마이애미 말린스(마이애미 홈), 미네소타 트윈스와 밀워키 브루어스(밀워키 홈),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시애틀 홈)가 개막전에 성사됐다.
     
    올스타전은 7월 13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홈구장인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다. 애틀랜타에서 올스타전이 열리는 것은 2000년 이후 20년 만이다. 올해 올스타전은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