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서예지, 트라우마 넘고 안전핀 로맨스 점화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서예지, 트라우마 넘고 안전핀 로맨스 점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2 07: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이코지만 괜찮아'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과 서예지가 트라우마를 함께 넘으며 ‘안전핀 로맨스'를 점화시켰다.  
     
    11일 방송된 tvN 토일극 '사이코지만 괜찮아' 7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5.6%, 최고 5.8%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은 평균 4.4%, 최고 4.7%를 기록해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엄마의 사랑을 뒤늦게 깨달은 김수현(문강태)과 엄마의 기억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머리를 자른 서예지(고문영)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앞서 김수현은 밤새 악몽에 시달린 서예지의 곁을 지켰고, 이튿날엔 일부러 시간을 내 그녀와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서예지를 데리고 나가 드라이브를 하고 맛있는 음식들을 먹이며 경치 좋은 산책로를 함께 거닌 것.
     
    그러던 중 서예지는 김수현에게 "당최 욕구란 게 없잖아. 먹고 싶은 것도, 갖고 싶은 것도, 그렇다고 딱히 하고 싶은 것도 없이 매사 시큰둥"이라며 뼈 때리는 말을 던졌다. 김수현은 "참는 거야. 누구나 너처럼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살진 않아"라고 응수했다. 그러나 서예지는 욕구를 참지 말라며 "네 안전핀 내가 뽑아줄까?"라고 말해 김수현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후 김수현은 서예지에게 언젠가 형을 위해 자신이 직접 만들었던 악몽인형을 건네 악몽으로 힘들어하는 서예지를 위로했다. 이런 섬세한 배려에 서예지 역시 마음 한쪽이 따뜻해짐을 느꼈다.  
     
    그런가 하면 어린 시절 엄마와 형과 함께 짬뽕을 자주 먹으러 다녔던 이유가 실은 자신이 좋아하기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서 오래 응어리진 김수현의 상처도 아물어가기 시작했다. 자고 있는 자신을 어루만지며 미안하다고 울던 엄마의 기억을 떠올린 그는 서러운 눈물을 흘려 안방에 먹먹한 감동을 일으켰다.  
     
    한편, 괜찮은 정신병원을 찾은 서예지는 지난번 자신을 딸로 착각한 환자 배해선(강은자)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다. 서예지는 그 보상으로 배해선에게 늘 두르고 다니던 숄을 요구했고 배해선은 생전 딸이 선물한 것이라 잠시 망설였지만 이내 서예지에게 건네줬다. 이로써 딸에 대한 그리움과 마음의 짐을 서예지가 털어버리게 해준 셈인 것. 김수현은 “잘했어, 고문영”이라며 다정한 눈빛으로 칭찬했다.  
     
    이후 서예지도 성으로 돌아가 자신의 긴 머리칼을 스스로 잘라냈다. 이는 그녀가 쓴 동화 '봄날의 개' 속 목줄 끊는 법을 잊어버려 도망가지 못하는 개와 달리, 오랜 시간 발목 잡혔던 끔찍한 악몽과 기억으로부터 탈출하려는 의지였다. 김수현은 비죽비죽한 서예지의 머리를 정돈해준 후 "예쁘다"고 말했고 한층 가까워진 핑크빛 기류를 조성했다.    
     
    이처럼 김수현과 서예지는 서로의 트라우마도 함께 넘으며 한층 더 애틋하고 각별한 사이로 발전해 로맨스의 화력을 높이고 있다. 이제는 마주보며 미소를 짓게 된 두 사람 앞에 어떤 핑크빛이 펼쳐질지 8회가 더욱 기다려진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