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과거 뮤지컬 배우로 활동..무대 다시 서고 싶다”

    영탁 ”과거 뮤지컬 배우로 활동..무대 다시 서고 싶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2 15: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가수 영탁이 뮤지컬 배우로 활동했던 과거를 소환했다.
     
    12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 DJ 최일구는 영탁에게 “뮤지컬 제의는 없었냐”고 물었다. 영탁은 “작년에 고향인 안동에서 '왕의 나라 삼태사'라는 뮤지컬을 했었다”고 답했다.  
     
    이어, “나는 왕건 역할이었다”며 수줍게 고백하며 뮤지컬 속 대사 한 소절을 즉석에서 읊어주기도 했다. 사극 톤의 묵직한 연기를 보여준 영탁에게 DJ 최일구는 “뮤지컬은 연기, 노래, 춤이 다 되는 사람만 할 수 있는 거 아니냐. 영탁이 딱이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탁은 “감사하다. 좋은 기회가 있으면 뮤지컬 무대에 꼭 다시 한번 서고 싶다”고 화답했다.
     
    이어지는 청취자의 사연들을 들으며 영탁은 고향 안동에서의 어린 시절을 추억하기도 했다. “당시 집에서 닭과 오리를 100마리 넘게 키웠다. 막 눈 뜨기 시작할 때 데려와 내가 엄마 아빠인 줄 알더라. 내가 달려가면 100마리가 날 따라서 다 같이 달려오고 그랬다. 하루는 오리 50마리가 다 사라졌더라. 날짐승들이 잡아먹었나 했는데, 1년이 지나니 애들이 다시 돌아왔다. 알고 보니 그 오리들이 청둥오리였던 거다. 청둥오리는 철새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게스트 박슬기는 “MSG가 1도 없냐”며 의혹을 제기했고 DJ 최일구는 “믿거나 말거나다”라며 짓궂게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영탁은 책상을 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는 후문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