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대기에 폭력까지…” 매니저 아닌 현대판 노예

    ”술대기에 폭력까지…” 매니저 아닌 현대판 노예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4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미투·빚투에 이어 이번엔 '갑투'다. 갑질 당한 매니저들의 외침이 커지면서 배우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언제 어떻게 신고당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이순재·신현준 등이 매니저로 인해 그릇된 행동에 대해 폭로 당했다. 이를 시작으로 입 다물고 당하기만 했던 매니저들이 고개를 들고 있다. 악용하려는 사람들도 있으나 대부분은 자신들의 당한 억울함을 이제라도 털어 제2의 피해를 막아보겠다는 생각이다. 동종 업계가 아니라면 상상도 못 했을 매니저의 세계. 이를 두고 사람들은 '현대판 노예'라고 부른다. 물론 파도파도 미담만 나오는 연예인도 있고 악질 매니저도 있다. 그 점까지 감안한, '매니저의 세계'다.
     
     
    '나도 저랬니…' 연예인들 전전긍긍
    앞서 이순재·신현준 등의 폭로로 매니저를 인격 대우하지 않은 배우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최근 보도를 보며 이들이 가장 먼저 한 행동은 주변 스태프들에게 "나는 안 저러지"라고 되묻는 것. 본래 가해자는 기억이 없듯 매니저를 노예 부리듯 부려놓고 이제와서 불안하자 괜히 사람들에게 "어떻게 저럴 수 있어" "나도 저런 적이 있니"라는 말로 분위기를 살피고 있다. 그들이 바라는 건 "그런 적 없죠"지만 주변 스태프들은 눈치를 보며 그저 입꼬리 한 쪽이 올라간 미소를 지을 수 밖에 없다. 

     지난해 한 매니지먼트 대표는 밤잠을 이룰 수 없다고 털어놓았다. 연기대상의 경력이 있는 여배우의, 도를 넘은 행동 때문이다. 드라마 촬영을 하는 동안 바뀐 헤어·메이크업·의상 스태프만 20여명. 이유는 간단하다. 마음에 들지 않아서다. 여배우의 눈에 그들은 그저 일용직이고 마음에 안 들면 '쟤 나오지 말라고 해'라고 해버리면 그만이기 때문. 그럴수록 대표의 시름은 깊어진다. 시대가 달라졌기에 스태프들이 커뮤니티나 익명의 게시판에 글을 올릴까 걱정이 컸다. 행여 글이라도 올라오면 '손 놓고 뭐했냐'는 여배우의 언어 폭력이 극에 다를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촬영 내내 밤잠을 설쳤고 신경을 쓰느라 몸은 몸대로 망가졌다. 인격은 없다. 헤어 스태프에게 '샴푸'라 부른 것은 너무 유명하고 전날 피팅된 의상 수십벌을 가져와도 밤 사이 마음이 바뀌어 다시 가져오라는 것도 애교 수준이다. 그나마 전전긍긍이라도 하면 다행이지만 아직도 무엇이 잘못됐는지 모르고 있는 배우들도 많다.
     
     
    술대기 기본… 매니저 아닌 집사 노릇
    수많은 배우들을 케어하며 지금은 한 매니지먼트의 수장이 된 업계 대표 여럿은 이순재 매니저의 폭로에 혀를 내둘렀다. "저건 폭로 축에도 못 낀다"는 반응이다. 모 배우는  워낙 사람들과 어울려 음주를 즐기는 성격 탓에 이른 저녁부터 다음날 오전까지 '술대기'는 필수였다고 한다. 술대기란 배우가 술자리를 하고 있는 사이 어디 움직이지도 못 하고 차에서 마냥 기다리는걸 말한다. 근처에서 볼 일이라도 보다가 '어디있냐'는 불호령이 떨어지면 5분대기조 마냥 재빨리 뛰어와야 해 움직이지도 못 한다. 

     
    술대기는 그나마 낫다. 휴일임에도 '나는 연예인이라 배달 음식을 시켜먹지도 못 한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내뱉으며 음식 셔틀은 기본. 본인이 주문한 배달 음식을, 민낯을 들켜선 안 된다는 이유로 매니저가 집으로 와 받게 한 적도 있다.  이쯤 되면 매니저보단 집사라는 표현이 더 어울린다. 언어 폭력은 일일이 기억하기 힘들 정도로 빈번하다. 그냥 일상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많은 사람들 앞에서 인격적으로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듣는 건 모닝콜만큼 잦다. 이제 주변 사람들에게 창피하지도 않은 건 모두가 이 배우로부터 같은 소리를 듣기 때문이다. 던지기의 달인이다. 마음에 안 들면 옷부터 재떨이, 휴대폰까지 날아오는 물건을 피하면 피하는대로 또 던진다. 한 관계자는 "과거 'SNL 코리아'에서 유병재가 연기한 '극한직업'이란 코너가 있었는데 모두 진실이다. 그들은 당시 웃으며 연기했을지 모르겠지만 거기 나오는 매니저의 행동 모두가 이 업계에 있었다면 한 번쯤 겪어본 일이다"고 말했다.
     
     
     
    폭행… 밥 줄 끊길까봐 신고도 못 해
    남배우들은 주먹을 휘두른다. 매니지먼트를 운영하며 본업 활동도 하는 모 배우의 폭력성은 이미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 매니저 뿐만 아니라 소속 배우에게도 주먹을 휘둘러 '그 소속사는 갈 곳이 못 된다'는 업계의 반응이 지배적이다. 술을 마시면 폭력성은 심각해진다. 남자들의 술자리에서 욕설이 나오는건 흔하다. 그러나 말 끝마다 주먹을 쓰고 발길질을 해댄다. 드라마와 달리 영화는 유독 술자리가 많다. 특히 선배 배우 한 명의 리드로 술자리가 마련되고 그 곳에서는 매니저의 개입없이 자기들만의 자리가 펼쳐진다. 

     
    인지도와 연기 면에서 국민의 90% 이상은 알 배우의 남다른 주먹질은 혀를 내두른다. 소탈한 이미지와 달리 술에 취해 후배 배우의 뺨에 손을 얹기를 수차례. 지난해 차를 타고 지나가던 중 배우들이 모여있다는 이유로 차에서 내렸고 한 배우가 본인을 보며 웃으며 인사했다고 뺨을 후려친건 너무 유명한 얘기. 같이 있던 사람들 모두 말릴 겨를 없었고 다시 차에 타 유유히 자리를 빠져 나갔다고 한다. 폭행을 당한 매니저나 배우들은 힘도 쓰지 못 한다. 그저 주변 스태프들에게 "또 맞았어"라고 할 뿐 언론에 알릴 수 없다. 알리는 날이면 이 업계에 발을 못 붙인다는 시선이 많고 밥 줄이 끊긴다는 이유다. 폭행설이 수면 위로 올라와도 그저 '해프닝이었다'는 말이면 끝이다. 해프닝이란 단어 하나에 피해자들은 고개를 떨굴 수 밖에 없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