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데뷔' 김승우 연출작, KBS '독립영화관' 17일 방송[공식]

    '감독 데뷔' 김승우 연출작, KBS '독립영화관' 17일 방송[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4 08: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승우

    김승우

    배우 김승우의 감독 데뷔작을 비롯한 연출작 세 편이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17일 밤 12시 10분에 방송될 KBS 1TV '독립영화관'에는 배우에서 감독에 도전한 김승우가 연출한 독립영화 세 편 '언체인드 러브' '퓨어러브' '포가튼 러브'가 전파를 탄다. 사랑에 대한 다양한 관점으로 바라봤다. 참신한 시선과 상상력으로 풀어낸 세 작품은 김승우가 직접 각본, 연출을 맡았다. '포가튼 러브'에서는 연기도 펼쳤다.  
     
    김승우의 첫 연출작이기도 한 '언체인드 러브'(2016)는 오래된 연인의 관계를 중심으로 '사랑이라는 감정이 영원할까?'라는 질문을 던지며 각기 다른 상황에서 사랑이라는 감정을 느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KBS 1TV '독립영화관'

    KBS 1TV '독립영화관'

    배우 고수희가 주연으로 활약한 '퓨어 러브'는 일상에 빠져 살던 고수희(수희)가 카페에서 우연히 옛 친구 이건명(건명)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통해 우연한 만남이 주는 풋풋한 기억의 소환을 표현했다.  
     
    '포가튼 러브'는 김승우가 주인공으로 출연, 이태란과 호흡을 맞췄다. 극 중 이태란(태란)은 우연히 어린 시절 옛 친구를 만나 밥을 먹자는 제안을 받고 옛 기억을 떠올린다. 누구나 자기중심적으로 과거를 떠올리는 '기억'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이 작품에는 배우 김남주가 김승우의 연출작을 응원하며 카메오로 출연, '숨은 김남주 찾기'도 재미있는 감상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승우는 "어린 시절부터 영화감독이 꿈이었다. 감사하게도 배우로서 많은 활동을 하게 됐고 이제는 오랫동안 품어왔던 꿈을 조금씩 꺼내서 펼쳐보고 있다. 1년에 한 작품씩은 연출해보려는 마음"이라며 연출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세 작품 모두 '사랑'이라는 주제를 담고 있는 데 대해서는 "영화감독을 꿈꾸게 한 작품이 '러브스토리' '라스트 콘서트' 등 모두 사랑을 테마로 한 작품이었고 언젠가 연출을 한다면 사랑과 남자, 여자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하는 생각이 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모든 작품의 각본, 연출부터 제작비, 장소 섭외, 캐스팅, 스케줄표 작성까지 세세한 부분까지 직접 진행한 김승우. "사실 누군가에게 보여주겠다는 욕심보다는 내 주변 사람들에게만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에 내 만족으로 만든 작품이라 많이 긴장된다"라며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당부의 메시지를 남겼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