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현장]KT 데스파이네, 한화전 7이닝 1실점 '6승 요건'

    [IS 수원 현장]KT 데스파이네, 한화전 7이닝 1실점 '6승 요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4 20:4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T 1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33)가 시즌 6승 요건을 채웠다. 
     
    데스파이네는 14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 시즌 14번째 선발 등판했다. 7이닝 동안 7피안타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은 데스파이네에게 7점을 지원했다. 
     
    5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다. 1회초는 1사 1루에서 3번 타자 김태균에게 땅볼을 유도해 선행 주자를 잡았다. 최근 타격감이 좋은 최진행은 삼진 처리했다. 2회는 선두타자 하주석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오선진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더블플레이로 이어졌다. 후속 타자도 땅볼 처리.  
     
    3회도 선두타자 최재훈에게 내야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유장혁을 땅볼로 잡아냈고, 이용규에게 우중간 텍사스 안타를 맞은 뒤 상대한 정은원에게도 병살타를 유도했다. 4회와 5회는 모두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6회도 실점 없이 막았다. 7회는 흔들렸다. 선두 타자 최진행에게 좌전 2루타를 맞았고, 후속 하주석에게 진루타를 허용했다. 1사에서 상대한 대타 박정현에게는 우전 안타. 
     
    행운이 따랐다. 임종찬에게 중견수 키를 넘기는 담장 직격 장타를 맞았다. 그러나 한화 3루 주루 코치가 중계 플레이가 이뤄지고 커트맨이 공을 잡은 시점에서도 손을 돌려 홈 쇄도를 지시했다. KT 포수 장성우가 송구를 잡고 기다리다가 태그를 했다. 한화의 미스다. 
     
    두 번째 아웃카운트를 잡은 데스파이네는 타자 이해창을 삼진 처리하며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임무는 7회까지였다. 8회 수비 시작과 동시에 마운드를 손동현에게 넘겼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