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철, 킴스엔터와 전속계약..김기두X허정민 한솥밥 [공식]

    최대철, 킴스엔터와 전속계약..김기두X허정민 한솥밥 [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5 09: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최대철이 킴스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았다.  
     
    드라마와 영화, 뮤지컬을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온 최대철이김기두, 허정민, 권해성, 차건우, 천민희 등이 소속된 킴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뮤지컬 배우로 연기생활을 시작한 최대철은 지난 2012년 KBS 드라마 '각시탈'을 통해 브라운관에 진출했다. 이후 KBS '왕가네 식구들'과 MBC '왔다! 장보리'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로 대중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고, MBC '내 딸 금사월', KBS '구르미 그린 달빛, '저글러스', tvN '변혁의 사랑',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영화 '히야', '자전차왕엄복동' 등 다수의 작품으로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종횡무진 넘나들며 끊임없이 활약해 왔다.
     
    특히 작년에는 KBS '왜그래풍상씨', 'SBS '배가본드' 등에서 좋은 연기를 펼치며 시청률 견인에 일조했고, 최근에는 KBS '본어게인'에서 서태하 역으로 호연을 펼쳤다. 현재는 올해 하반기 기대작인 tvN 드라마 '낮과 밤' 촬영에 한창이다.
     
    또한 8년 만에 뮤지컬 무대로 돌아온 최대철은 홍콩 동명영화를 각색하여 만든 뮤지컬 '영웅본색'에서 주인공 '마크'역을 맡아 뮤지컬 배우로서도 성공적인 복귀 무대를 치른 바 있다.
     
    소속사 킴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배우 최대철과 한 식구가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최대철은 코믹연기에서부터 액션 연기까지 모두 소화할수 있는 팔색조 매력을 가진 배우로서 앞으로도 드라마, 영화를 가리지 않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배우 최대철에 대한 아낌없는 성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킴스엔터테인먼트는 회사 구성원들과 소속 배우들 간의 오랜 인연과 신뢰로 뭉쳐진 '강력한 패밀리쉽'을 기반으로 설립된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다. 김동원 대표는 영화 캐스팅 디렉터 및 제작자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