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이영애, 100억 양평 대저택 ·20명 직원설 해명

    ‘풍문쇼’ 이영애, 100억 양평 대저택 ·20명 직원설 해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5 15: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이영애의 양평 대저택에 대한 진실이 밝혀졌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시골로 간 스타-이영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영애는 2009년 8월 사업가 정 모씨와 결혼 후 서울에서 거주 하고 있었다. 그러다 쌍둥이 남매를 출산, 이듬해인 2012년 6월 경기도 양평군으로 이사했다.

    한 연예부 기자는 "양평으로 이사 간 이유가 육아 때문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이영애가 양평군에 이사 갔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양평군 부동산이 들썩하면서 집값까지 올랐다는 얘기도 들렸다"고 전했다. 이영애의 엄청난 영향력에 다른 출연자들은 "대단하다"며 감탄했다.

    함소원은 "저 대저택에 대한 소문들이 많았다. '100억이 넘는다', '셔틀버스가 운행될 정도로 대저택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많다' 등 소문이 돌았다"며 소문의 진실을 궁금해했다.

    이에 다른 기자는 "100억 원대 궁궐이라는 이야기가 나왔었다. 당시 한 주민이 인터뷰에서 '집이 약 595㎡ (180평)이나 되고 일하는 직원만 20명이다'고 말했다. 이후 '이영애의 집이 초호화'라고 화제가 됐고, 지나친 관심에 이영애 남편이 직접 해명에 나서기까지 했다. 소문에 대한 사실을 짚어보니 2009년 토지매입 3억 원에 공사비 5억 원을 들여서 집을 완공했다. 땅값까지 합치면 약 10억 정도 들었다고 한다. 그 당시 시세로 따지면 강남 압구정 아파트보다 저렴한 비용이라고 이영애 남편은 설명했다"고 말했다.

    직원 20명에 대한 진실에 대해서 기자는 "대저택의 규모는 약 363㎡(110평)이다. 그리고 이영애 가족과 친정 부모님 3대가 함께 산다고 한다. 또 경비원 1분과 도우미 1분이 상주한다더라. 셔틀버스 소문도 말이 안되는 게 집 구조를 보면 버스가 들어갈 수 없다. 이영애 남편에 따르면 집 공사 때 인부들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을 보고 주민들이 착각한 것 같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