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X김희선 '앨리스', SBS 금토드라마 편성 ”8월 28일 첫방” [공식]

    주원X김희선 '앨리스', SBS 금토드라마 편성 ”8월 28일 첫방” [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6 17:4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화이브라더스코리아(주원), 힌지엔터테인먼트(김희선) 제공

    사진=화이브라더스코리아(주원), 힌지엔터테인먼트(김희선) 제공

    2020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 '앨리스'가 편성을 확정 지었다.
     
    배우 주원, 김희선이 만난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오는 8월 28일 금요일로 첫 방송 날짜를 확정 지었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믿고 보는 배우 주원과 시청률 퀸 김희선의 만남으로 큰 화제가 된 '앨리스'. 각자 다양한 작품을 통해 폭발적 매력과 화제성, 연기력을 자랑하며 신드롬을 일으켜온 두 배우를 한 작품에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가 치솟고 있다.  
     
    '앨리스'를 전역 후 첫 복귀작으로 선택한 주원은 남자 주인공 박진겸으로 분한다. 박진겸은 선천적 무감정증을 지닌 형사로, 시간 여행자들의 존재를 가장 먼저 알아채는 인물이다. 차가워 보이지만 누구보다 묵직한 슬픔을 지닌 박진겸을, 주원은 특유의 깊이 있는 연기로 그려낸다. 짜릿한 액션까지 소화할 예정. 주원의 독보적 카리스마가 폭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극 중 여자 주인공 김희선은 시간여행의 비밀을 밝히려는 괴짜 물리학자 윤태이, 시간여행의 비밀을 쥔 미래의 과학자 박선영 1인 2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김희선은 닮은 듯 전혀 다른 두 인물을, 20대에서 40대까지 다양한 나이대를 넘나들며 그려낸다. 김희선을 이를 통해 주체적이고 당당한 여자, 가슴 따뜻한 모성애까지 표현하며 극의 깊이를 더해줄 것으로 보인다.
     
    주원-김희선의 연기 호흡 역시 '앨리스'의 가장 중요한 시청 포인트. 두 배우는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는 '앨리스' 스토리 속에서 다채로운 관계로 변화하며 숨막히는 서스펜스, 애틋함, 설레는 로맨스까지 보여줄 예정이다. 혼자 있을 때는 물론, 둘이 만났을 때 더욱 시너지가 폭발하는 주원과 김희선의 만남, 이들이 그려낼 '앨리스' 첫 방송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한편, 2020년 하반기 대한민국을 마법 같은 이야기로 물들일 최고 기대작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8월 28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