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마녀' 여자친구, 해외서도 통했다…美 틴보그 ”새 시대 열어”

    '청량마녀' 여자친구, 해외서도 통했다…美 틴보그 ”새 시대 열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8 09:0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여자친구

    여자친구

    '청량 마녀' 콘셉트로 돌아온 걸그룹 여자친구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새로운 시대를 열고 있다는 호평을 얻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글로벌 매거진 엘르(Elle)는 여자친구의 컴백 소식을 다루면서 새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s(회:송 오브 더 세이렌)'에 담긴 변화와 의미를 분석했다.
     
    엘르는 "이번 새 앨범은, 여자친구만의 상징성 충만하고, 무언가 생각하게 만드는 가사, 그리고 에너지 넘치면서도 귀를 즐겁게 하는 멜로디로 흠잡을 데 없이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매거진 틴보그(Teen Vogue) 역시 여자친구의 새 앨범 발매를 전하며 "'回:Song of the Sirens'으로 돌아온 여자친구는 타이틀곡 'Apple'을 통해 자신들의 새로운 시대를 열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음악 전문 매거진 클래시(Clash)는 '여자친구의 변신'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여자친구는 그 어떤 것도 손을 댈 필요가 없었음에도, 데뷔 6년 차를 맞아 과감한 변화를 보여 주고 있으며 이러한 변화는 이론의 여지 없이 근래 최고의 K-pop 그룹 중 하나로 꼽히는 그들의 입지를 더 공고하게 할 것"이라고 호평했다.
     
    미국 매거진 얼루어(Allure)는 '파워 청순'과 '격정 아련'에 이어 이번 새 앨범의 콘셉트인 '청량 마녀'까지 여자친구의 콘셉트 변천사를 자세하게 소개하며 "여자친구는 '청량 마녀' 미학을 담은 타이틀곡 'Apple'의 뮤직비디오로 정점을 찍고 있다"고 극찬했다.
     
    이와 함께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에 변화를 주어 무대 위에서 더 과감한  비주얼과 아름다움을 보여 준다"면서 "멤버들은 수록곡 'Tarot Cards'와 '눈의 시간' 등의 작사, 작곡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며 여자친구의 음악적 성장도 높이 평가했다.
     
    여자친구는 지난 13일 발표한 '回:Song of the Sirens'을 통해 짙은 메이크업과 매혹적인 안무를 앞세운 '청량 마녀' 콘셉트로 확실한 변화를 보여 줬다. 신곡 발표 직후 국내 음원 차트 1위와 전 세계 5개 국가 및 지역의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를 거머쥐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쏘스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