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테 빚지는 거 싫어하던 아이” '빚투' 한소희 친구 증언 등장

    ”남한테 빚지는 거 싫어하던 아이” '빚투' 한소희 친구 증언 등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0 09: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소희

    한소희

     
     
    빚투 논란에 휩싸인 배우 한소희의 친구라 주장하는 네티즌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게시된 한소희 모친과 관련한 빚투 폭로글에 '소희 친구입니다'라는 댓글이 달렸다. 이 댓글을 단 네티즌은 한소희의 친구라고 주장하면서 한소희가 그간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왔다고 전했다.  
     
    이 네티즌은 '제 친구 소희는요. 그래 한소희가 아니라 이소희는 초등학교 때 엄마 아빠 없다고 애들한테 놀림 받아도 그저 해맑게 웃던 애였고 졸업식에 할머니와 할머니 친구들이 와도 부끄러운 기색 없이 행복해하던 아이, 중학교 때부터 남한테 빚지는 거 싫어해 그 작은 떡꼬치도 다 제 돈으로 남 사주던 애입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지금도 그 바보 같은 이소희는 밥값을 제가 내려고 하면 무조건 '내가 살게'라는 말이 버릇처럼 나오는 애고, 제가 돈이 쪼들려 밤에 호프집 일하려고 알아보는 찰나 제 꿈에 집중하라고 선뜻 자기 통장 잔고에서 10만 원을 뺀 111만 원 전부를 보내준 애입니다. 안 믿으셔도 돼요. 소희가 지금 받을 고통을 생각하면 목 끝까지 눈물이 차서 전화도 못 하는 제가 한심해 이렇게 글 남깁니다'라고 했다.  
     
    앞서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한소희 모친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등장해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글쓴이는 한소희 모친이 곗돈을 주지 않고 잠적을 감췄다고 주장했다. 한소희의 인기를 들먹이며 차일피일 상환을 미뤘다고도 했다.  
     
    이후 지난 19일 한소희는 자신의 블로그에 '감히 다 헤아릴 순 없겠지만 벼랑 끝에 서있는 심정으로 글을 썼을 피해자에게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 꼭 전하고 싶다'며 부모가 아닌 할머니 손에서 자랐다고 털어놓았다. 또, '데뷔 후 채무자들의 연락을 통해 어머니가 나의 이름과 활동을 방패 삼아 돈을 빌린 후 변제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어머니가 빌린 돈의 채무 서류 속에는 나도 모르게 적혀있는 차용증과 내 명의로 받은 빚의 금액은 감당할 수 없이 커졌다. 그저 나의 어리고 미숙한 판단으로 빚을 대신 변제해 주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생각했던 내 불찰로 인해 더 많은 피해자들이 생긴 것 같아 그저 죄송한 마음뿐이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피해자들과 이번 일을 통해 상처받았을 모든 이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의 말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