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사직 브리핑] 한 템포 쉬어가는 구창모…정구범은 '임시 선발' 제외

    [IS 사직 브리핑] 한 템포 쉬어가는 구창모…정구범은 '임시 선발' 제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8 17: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 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가 끝나고 심판이 우천으로 경기를 중단시키자 마운드에 올랐던 NC선발 구창모가 심판를 바라보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12/

    2020프로야구 KBO 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가 끝나고 심판이 우천으로 경기를 중단시키자 마운드에 올랐던 NC선발 구창모가 심판를 바라보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12/

     
    NC 토종 에이스 구창모(23)가 한 템포 쉬어간다.
     
    이동욱 NC 감독은 28일 사직 롯데전에 앞서 "이번에 한 번 쉬어 가려고 준비했다. (1군 재등록이 가능한) 10일 뒤 준비시킬 거다"고 했다.
     
    구창모는 이동 일이던 27일 시즌 첫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9승 무패 평균자책점 1.55로 개인 성적은 퍼펙트하다. 그러나 벌써 87이닝을 소화해 지난해 기록한 107이닝에 근접했다. 이 감독은 "데이터상으로 (문제점이) 나왔다"고 했다.
     
    구창모의 빈자리는 '임시 선발'로 채운다. 이동욱 감독은 "2군에서 가장 좋은 선수"라며 구체적인 대안 투수를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정구범도 후보군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구범은 안 된다. 투구수가 안 된다"고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2020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 전체 1순위에 지명된 정구범은 지난 17일 상무전에 나서며 공식전 첫 등판을 소화했다. 2군 성적은 3경기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8.31(4⅓이닝 4실점)이다.  
     
    '임시 선발'이 가능한 자원으로는 오른손 투수 신민혁과 이호중, 왼손 투수 김영규 정도가 손꼽힌다.
     
    사직=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