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킹덤' 올해 사실상 무산…라인업 섭외 난항

    [단독] '킹덤' 올해 사실상 무산…라인업 섭외 난항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9 10: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로드투킹덤

    로드투킹덤

    '킹덤'으로 향하는 길이 험난하다. 캐스팅부터 벽에 부딪혀 연내 론칭이 불투명해졌다.
     
    지난해 걸그룹 컴백전쟁 '퀸덤'으로 재미를 본 Mnet은 올해 '킹덤'을 론칭하기로 했다. 지난 4월엔 '킹덤'을 위한 오디션인 '로드 투 킹덤'을 만들어 우승자인 더보이즈에 '킹덤' 자동 진출권을 부여했다. 하지만 여러 현실적 문제로 프로그램의 하반기 론칭은 어려울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킹덤' 제작진은 처음 계획했던 라인업을 수차례 뒤엎어야만 했다. 박찬욱 CP(책임 프로듀서)는 "'로드 투 킹덤'을 할 때 사전에 라인업이 많이 공개됐다. 더 조심해서 준비할 것"이라고 인터뷰했지만, 캐스팅에 비밀이 존재하기란 쉽지 않은 현실이다. 실제로 A그룹이 출연한다는 소문이 돌아 해당 소속사는 관련 문의를 여러 차례 받았다는 전언이다.
     
    '로드 투 킹덤' 때도 섭외를 두고 말이 많았다. 포맷 자체가 아이돌 그룹의 급을 나누고 줄을 세우는 형태이기 때문에 소속사는 물론 출연 아이돌들에게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기획사들은 소속 가수들의 출연을 설득해야 했고, 완성도 높은 무대를 위한 엄청난 제작비도 감당하며 프로그램에 임했다. 
    박찬욱 CP가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Mnet 예능프로그램 ‘로드 투 킹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로드 투 킹덤'은 펜타곤, 온앤오프, 골든차일드, 더보이즈, 베리베리, 원어스, TOO(티오오)가 출연해 대결하는 예능이다. 〈사진제공=Mnet〉

    박찬욱 CP가 2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Mnet 예능프로그램 ‘로드 투 킹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로드 투 킹덤'은 펜타곤, 온앤오프, 골든차일드, 더보이즈, 베리베리, 원어스, TOO(티오오)가 출연해 대결하는 예능이다. 〈사진제공=Mnet〉

    또 Mnet이 데뷔 한 달 차인 자사 그룹 TOO를 밀어준다는 비판 여론도 있었다. TOO는 데뷔곡을 발매하기도 전에 '로드 투 킹덤'을 확정 지었고, 데뷔 5년 차인 펜타곤 등과 경쟁에 임했다. 최근 쇼케이스에서 TOO는 "많은 분들이 알아봐 주신다"며 방송 이후 높아진 인지도를 실감했다.
     
    '킹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미 오디션을 경험하고 도약점에 선 그룹들에 출연을 강요한다거나, CJ ENM이 투자한 그룹을 우선시한다는 의혹 속에 불만이 속출했다는 후문이다. '퀸덤'만큼 '로드 투 킹덤'이 성공하지 못했다는 점도 출연자 설득엔 불리한 요소다. '로드 투 킹덤'은 팬덤 안에서만 치열했을 뿐 대중의 공감을 얻는 데는 실패했다. 팬덤형 위주인 보이그룹들이 모여 또다시 전철을 밟는 것은 아닌지 소속사들의 고민이 깊다.
     
    '로드 투 킹덤' 우승자인 더보이즈는 '킹덤'과 별개로 하반기 컴백을 준비 중이다. 복수의 관계자들은 "'킹덤' 제작에 대한 이야기가 어느 순간부터 쏙 들어갔다. 올해 안에 못한다는 결론을 지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Mnet 측도 "'킹덤' 편성이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