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 이미지 탈피”…'오케이마담' 테러리스트 이상윤

    ”모범 이미지 탈피”…'오케이마담' 테러리스트 이상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9 16: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반전 빌런이다. 
     
    이상윤이 영화 '오케이 마담(이철하 감독)'을 통해 기존의 부드러운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역대급 강렬한 액션을 선보인다.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난데없이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부부가 평범했던 과거는 접어두고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미디다. 
     
    이번 영화에서 이상윤은 즐거웠던 하와이 여행을 한순간에 위기로 몰아넣는 테러리스트 철승 역으로 분해 배우 이상윤의 새로운 얼굴을 보인다.  
     
    스크린 첫 악역에 도전하며 문제의 중심으로 떠오른 이상윤은 “다양한 액션을 소화해야하는 역할인만큼 꼭 도전해보고 싶었다. 완벽한 액션 연기를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스틸에서 엿볼 수 있듯 이상윤은 강렬한 눈빛과 총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모습으로 신선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특히 총기 액션부터 와이어 액션까지 고난이도의 액션 연기를 빈 틈 없이 소화하면서 보는 이들에게 일촉즉발의 긴장감과 몰입감을 선사한다. 
     
    이상윤은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액션 스쿨에 등록해 수개월 간 액션 연습에 매진, 미영 역의 배우 엄정화와 함께 훈련 전에는 한 시간씩 달리기를 하는 등 열의를 불태웠다. 
     
    뿐만 아니라 캐릭터 분석부터 사투리 연습까지 무엇하나 허투로 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상윤의 빛나는 노력과 열정은 전작과는 180도 다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는 후문이라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오케이 마담'은 내달 12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