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조끼 벗고 슈트 장착···김유정과 묘한 기류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조끼 벗고 슈트 장착···김유정과 묘한 기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30 13:2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SBS

    사진=SBS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이 편의점 조끼를 벗고 검은 슈트를 입는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최대현(지창욱 분)의 숨겨왔던 과거가 밝혀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대현이 본사 홍보팀을 그만두고 편의점 점장이 된 이유는 전 여자친구 유연주(한선화 분)의 잘못을 뒤집어썼기 때문이었다.
     
    유연주는 최대현에게 돌아와 모든 걸 되돌리겠다고 선언했다. 여기에 내일(31일) 방송되는 13회 예고 영상에서는 최대현을 편의점 본사 자문위원으로 위촉하려는 유연주의 모습이 그려지며, 최대현이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런 가운데 30일 '편의점 샛별이' 제작진은 검은 슈트를 입은 최대현의 13회 장면을 공개해, 평소와는 다른 그의 변신을 예고했다. 정샛별(김유정 분)과 꿀 눈빛을 주고받는 심쿵 로맨스 투샷까지 더해지며, 과연 어떤 장면일지 호기심을 샘솟게 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최대현은 각 잡힌 슈트에 넥타이까지 맨 낯선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최대현은 늘 맨투맨 티셔츠에 파란색 편의점 조끼를 툭 걸쳐 입는 편안한 차림을 선보였던바. 갑자기 확 달라진 최대현의 비주얼이 본사 자문위원 위촉과 관련된 것일지, 그 배경을 궁금하게 만든다.
     
    이전과는 달라진 정샛별과의 분위기도 시선을 강탈한다. 눈빛이 마주친 두 사람 사이 묘한 로맨스 텐션이 흐르는 모습이 포착된 것. 늘 유쾌한 장난으로 티격태격했던 두 사람 사이 형성된 묘한 분위기가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상상력을 자극한다.
     
    앞서 최대현은 떠밀려 본사 홍보팀에서 나와 편의점을 차리게 됐다. 이런 상황에서 유연주의 본사 자문위원직 제안은 최대현에게 본사로 돌아갈 기회가 찾아온 셈이다. 과연 최대현은 유연주의 제안을 받아들이게 될지, 본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편의점 샛별' 13회는 내일(3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