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새 외인 화이트, 31일 입국…강화도서 2주간 자가격리

    SK 새 외인 화이트, 31일 입국…강화도서 2주간 자가격리

    [연합] 입력 2020.07.30 14: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 SK 와이번스의 새 외국인 선수 타일러 화이트(30)가 31일 입국한다.

    SK 구단은 30일 "미국에 거주 중인 화이트는 취업 비자 발급을 완료한 뒤 내일 오전 한국에 온다"고 밝혔다.

    화이트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 심사와 특별 검역을 받고 선별 진료소로 이동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후 SK 구단이 강화도에 마련한 숙소에 머물며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SK는 "화이트가 자가격리 기간에도 원활하게 훈련할 수 있도록 시설 내에 다양한 훈련 장비를 준비했다"며 "트레이닝 코치를 통해 훈련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SK의 외국인 선수 전담 직원은 화이트와 함께 격리 생활을 하면서 그의 한국 생활 적응을 돕기로 했다.

    화이트는 2016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4시즌 동안 256경기에 출전한 베테랑 야수다.

    지난 시즌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cy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