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광주 현장]'투·타 조화' KT, KIA 꺾고 3연승

    [IS 광주 현장]'투·타 조화' KT, KIA 꺾고 3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30 21:3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T가 KIA를 꺾고 3연승을 거뒀다.  

     
    KT는 3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KIA와의 시즌 10차전에서 4-1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7이닝 1실점 호투를 선보였고, 타선은 KIA 에이스 양현종으로부터 3점을 뽑아냈다. 8회부터 가동된 불펜진이 리드를 지켜냈다. 
     
    지난 주말 NC전 2연승에 이어 3연승. 광주 원정 두 경기는 비로 열리지 못했다. 휴식을 취했고 승리도 가져갔다. 기분 좋게 홈으로 돌아간다. KT는 시즌 35승·1무·33패를 기록하며 6위를 지켰다.
     
    선취 득점은 멜 로하스 주니어의 손에서 나왔다. 1사 1루에서 양현종의 초구 시속 145㎞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측 담장 직격 2루타를 쳤다. 후속 강백호의 빗맞은 타구가 우익수 앞에 떨어지며 추가 득점도 올렸다. 안타를 확신하고 재빨리 쇄도를 한 로하스의 판단이 좋았다.  
     
    데스파이네는 3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다. 4회는 1점을 내줬다. 나지완와 김민식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고, 유원상의 희생 번트를 막지 못했다. 나주환의 땅볼 타구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그러나 이후 7회까지 실점은 없었다. 큰 위기도 없었다. 그사이 타선은 5회 공격에서 1점을 더 추가했다. 심우준이 우중간 안타 뒤 폭투로 2루 진루, 조용호의 좌전 안타로 1·3루를 만든 뒤 황재균이 중전 적시타를 쳤다. 심우준과 황재균 모두 낮은 코스로 떨어지는 양현종의 체인지업을 손목의 힘으로 걷어 올리며 안타로 만들었다. 3-0.  
     
    이후 경기는 소강 상태가 이어졌다. 양현종은 6회, 데스파이네는 7회에 임무를 마쳤다. 
     
    KT는 2점 리드 상황에서 맞이한 두 차례 수비를 실점 없이 지켜냈다. 8회말 좌완 조현우가 등판해 최형우부터 이어진 KIA 중심 타선을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8회 공격에서 조용호가 적시타를 치며 1점을 추가했고, 3점 차 리드를 안고 나선 이보근이 9회 리드를 지켜내며 세이브를 올렸다. 
     
    광주=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