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우려…KBO, 암표 사용하면 ‘무기한 출입 금지’ 검토

    코로나19 우려…KBO, 암표 사용하면 ‘무기한 출입 금지’ 검토

    [중앙일보] 입력 2020.07.30 22: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BO의 암표 근절 메시지. KBO 제공=연합뉴스

    KBO의 암표 근절 메시지. KBO 제공=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암표 근절’을 위해 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이 관리 강화에 나섰다.
     
    30일 KBO는 “제한적인 좌석 판매(현재 경기장 수용 인원의 10%)로 인해 온·오프라인에서 암표 매매가 발생하는 등 정당하게 티켓 구매를 하려는 야구팬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야구팬들의 피해를 막고자 암표 근절 대책을 마련하고, 관리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암표는 정보 추적이 어렵고, 구매 과정에서 접촉 또는 비말 감염의 우려가 있다. 이 때문에 KBO는 관중 입장 허용 전부터 매뉴얼과 예매 사이트 공지로 암표의 위험성을 수차례 강조했다. 
     
    하지만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다. 이에 KBO는 암표 판매 의심 사례가 적발되면 해당 티켓을 구단 직권으로 취소할 수 있도록 했다. 암표 의심 입장권을 사용한 당사자에게 소명 기회를 주지만, 기한 내 소명하지 않을 경우 취소할 수 있다.
     
    또 한국 프로스포츠협회에서 운영하는 ‘프로스포츠 온라인 암표 대응 센터’와 협조해 암표 또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악용해 티켓을 선점하는 행위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아울러 KBO는 암표 판매와 구매, 사용 등을 한 관람객은 야구 경기장 무기한 출입을 금지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각 구단과 KBO는 지역 관할 경찰서와 협력 체계를 구축해 경기 당일 야구장 주변 단속을 강화하고, 장내 아나운서와 전광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암표의 위험성과 근절 메시지를 팬들에게 수시로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야구장 입장권 구매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로 온라인 사전 예매로 신용카드 결제만 가능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