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이 돌아온다…'앨리스' 통해 당찬 여성과학자 변신

    김희선이 돌아온다…'앨리스' 통해 당찬 여성과학자 변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3 09: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앨리스' 김희선

    '앨리스' 김희선

    김희선이 돌아온다.

     
    2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될 SBS 새 금토극 '앨리스'가 첫 방송된다.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앨리스'는 김희선의 복귀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많은 히트작을 배출한 SBS와 김희선의 재회인 만큼 '앨리스' 역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것.  
     
    이런 가운데 '앨리스' 제작진이 3일 김희선(윤태이 역)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눈부신 미모는 물론 당차고 똑 부러지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극 중 김희선은 6살에 미적분을 풀고 15살에 한국대 물리학과에 수석 입학한 천재이자 한국대학교 물리학과 교수 윤태이 역을 맡았다. 화려한 외모, 넘치는 열정, 막강한 자존심, 건강한 까칠함 등 예측불허 매력의 윤태이는 과학으로 세상을 바꿔보고 싶다는 도전정신을 가진 외강내강의 당찬 여성 과학자다. 
     
    공개된 사진 속 김희선은 흰색 가운을 입은 채 무언가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안경 너머로 빛나는 눈빛, 한껏 집중한 표정을 통해 극 중 윤태이 캐릭터의 이지적인 분위기가 오롯이 느껴진다. 여기에 공간을 가득 채운 정체불명의 기계, 칠판 위 빼곡하게 적힌 물리학 공식 등은 학구적인 분위기를 배가시킨다. 지적이고 당찬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앨리스' 제작진은 "윤태이는 자신만만하고 당찬 여성 과학자다. 이를 위해 김희선은 스타일링은 물론 연기와 표현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첫 촬영부터 윤태이에 완벽 몰입한 김희선은 당찬 여성과학자 그 자체였다. 김희선의 작품 및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 모두가 빠져들 수밖에 없는 '앨리스' 속 당찬 김희선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