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허준호, 영혼 콤비의 섬뜩한 첫 만남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허준호, 영혼 콤비의 섬뜩한 첫 만남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4 10:5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사진=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와 허준호의 섬뜩한 첫 만남이 포착됐다.  
     
    오는 8월 29일(토) 첫 방송 예정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극 중 고수는 영혼을 보는 생계형 사기꾼 '김욱' 역을, 허준호는 영혼 마을인 두온마을의 미스터리 중심 '장판석' 역을 맡았다. 김욱과 장판석은 실종된 망자를 보는 공통점을 지닌 인물로, 향후 '영혼 콤비'로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자타공인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두 사람이 보여줄 호흡에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고수는 정신을 잃은 채 칠흑 같은 어둠 속 나무 위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다. 허준호는 그런 고수의 맥박을 짚고 생사를 확인한 뒤 곡괭이를 지지대 삼아 질질 끌고 가며 섬뜩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첫 만남부터 만신창이가 된 고수와 감정 없는 무표정으로 그를 옮기는 허준호의 모습이 상반돼 보는 이들을 더욱 소름 돋게 한다.  
     
    고수가 어떤 이유로 영혼 마을에 들어서게 된 것인지, 두 사람이 어떤 인연으로 엮여 '영혼 콤비'로 활약할지 기대감이 치솟는다.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측은 "고수와 허준호의 연기 호흡은 두말하면 입이 아플 정도로 최고다. 이미 탄탄한 연기력으로 자타공인 인정받고 있는 두 사람이지만, 이들이 맞붙었을 때 생기는 에너지와 앙상블은 상상 초월"이라며 "실제로도 선후배의 뜨거운 우정을 자랑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항상 파이팅 넘치게 이끌어 주고 있다. 두 사람의 첫 만남과 이들의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오는 29일(토)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